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244명완치 11,970명사망 285명
검사 누적 1,359,735명

[자막뉴스] "차명 계좌 빌려줬다" 정경심 미용사의 증언

자막뉴스 2020-05-29 08:56
정경심 미용사 "민정수석 아내라 주식 못한다며 계좌 요청"
정경심 "차명투자 아냐…미용사 도움 주려는 취지"
AD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석방 이후 세 번째 재판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이날 재판에선 그동안 진행돼온 입시비리와 함께 차명투자 의혹 관련 첫 증인신문이 진행됐습니다.

정 교수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차명계좌 6개로 790차례 주식거래를 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남편이 청와대 민정수석이 되자 정 교수가 재산등록과 백지신탁을 피하려 차명 거래를 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첫 증인으로 나온 정 교수 단골 미용사 A 씨는 지난 2018년 정 교수에게 2차 전지업체 WFM 호재 정보를 듣고 주식 천만 원어치를 샀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주가가 내려가자 정 교수가 돈을 빌려주겠다고 제안했지만 거절했고, 대신 정 교수 요청으로 자신의 계좌를 빌려줬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어 정 교수 부탁을 받고 빌려준 계좌로 몇 차례 주식거래 한 적은 있지만 이후엔 비밀번호 등을 모두 넘겨줘 정 교수가 직접 거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앞선 검찰 조사에서 정 교수가 자신은 민정수석 배우자라 주식거래를 못 한다며 계좌를 요청했다고 진술한 사실도 재차 확인했습니다.

A 씨는 또 차명 거래 의혹이 불거진 이후 정 교수가 해당 계좌를 없애는 게 좋겠다고 해 주식을 모두 팔고 차명계좌를 해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교수 측은 투자한 주식 평가액이 모두 법적으로 허용된 규모라 이름을 빌릴 필요가 없었다고 맞섰습니다.

또, 여동생처럼 아끼던 A 씨가 자신이 준 정보로 인해 손해를 보자 도와주려 했던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A 씨도 정 교수가 이익이 나면 자신에게 주고 손해가 나면 본인이 떠안겠다고 한 적이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다만 손실을 메워주겠다고 한 건 차명 계좌가 아니라 본인이 투자한 다른 계좌를 의미한 것 아니냐는 재판부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차명 계좌로 정 교수가 직접 투자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취재기자 : 박서경
영상편집 : 이정욱
그래픽 : 박지원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