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030명완치 11,811명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머슴생활" VS "과장·편파"...이순재, 前매니저 갑질 의혹

사회 2020-06-30 10:22
"머슴생활" VS "과장·편파"...이순재, 前매니저 갑질 의혹
AD
배우 이순재(85)의 전 매니저가 머슴같은 생활을 하다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순재 측은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9일 방송한 SBS '8뉴스'는 이순재의 매니저로 활동하다 2달 만에 해고된 김 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그는 지난 3월 한 취업사이트에서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지원해 매니저로 취업했으나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두 달 근무하는 동안 주당 평균 55시간을 추가 수당 없이 일했으며, 쓰레기 분리수거는 물론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해야 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이고, 월급은 기본급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도 했다. 4대 보험도 들어주지 않고 근로계약서도 없어 고충을 이순재에게 직접 호소했지만 들어주지 않았고 오히려 이 일로 고용 두 달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이순재는 이와 관련해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자신과 아무런 법적 관련이 없고 다만 김 씨가 해고됐을 때 도의적으로 100만 원을 건넸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역시 근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잘못은 인정했으나 다른 부분은 잘못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0일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 됐다"면서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는 현재 KBS2 새 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출연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도도솔솔라라솔' 측 관계자는 YTN Star에 "사태를 확인 중인 상황"이라면서 "현재로서는 (편집 등) 검토하고 있는 부분이 없다"라고 말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