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자막뉴스] "비말 크기 관계없이 공기 전염"...32개국 과학자 239명의 주장

자막뉴스 2020-07-06 06:53
뉴욕타임스 "과학자 239명, 코로나19 공기 감염 주장"
WHO 감염통제국장 "공기 감염에 대한 명백한 증거 없어"
NYT "WHO 감염예방통제위, 방역수칙 갱신 너무 느려"
AD
뉴욕타임스는 4일 자 보도에서 과학자들의 코로나19 공기 감염 가능성 주장을 상세히 보도했습니다.

실내 공기 중에 떠다니는 바이러스 미세 입자로 전염이 일어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많은 증거가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WHO는 아직까지 코로나19 확산이 주로 감염자들의 호흡기 비말에 의해 일어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베네데타 알레그란치 WHO 감염통제국장은 "최근 몇 달간 공기 감염 가능성을 검토해 왔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명백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이날 보도에서 WHO 자문위원을 포함해 20여 명의 과학자를 인터뷰한 결과라며 공기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즉, 코로나19가 비말의 크기에 관계없이 공기를 통해 전염되고, 호흡할 때 사람들을 감염시킨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을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특히 WHO의 감염예방통제위원회가 지나치게 의학적인 관점을 고수해 방역 수칙의 갱신이 너무 느리게 이뤄진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덧붙였습니다.

지난 4월에도 관련 전문가들은 WHO에 코로나19가 공기를 통해 감염된다는 증거가 쌓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당시에도 WHO는 회의를 소집했지만 손 씻기를 옹호하는 몇 명의 전문가 주도로 토론이 이뤄져 기존 예방 수칙 권고는 그대로 유지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전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WHO에 보낸 공개서한은 이번 주 한 과학저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 박상남
영상편집 : 전주영
그래픽 : 이강규
자막뉴스 : 손민성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