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660명완치 13,729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임차인 진실 공방만 부각되는 '윤희숙 5분 발언'

정치 2020-08-01 18:11
윤희숙, 본인 사례로 임대차보호법 조목조목 지적
일부 누리꾼들 "윤희숙, 국토교통부 장관 시켜야"
민주 "윤희숙, 최근까지 다주택자…진정성 의심"
AD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임대차보호법을 밀어붙인 본회의 당시 임차인의 입장에서 부작용을 강하게 주장했던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5분 발언'이 두고두고 회자 되고 있습니다.

현실적인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정작 정치권에서는 연설 내용보다는 윤 의원이 최근까지 다주택자였다는 점을 두고, 진정성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윤희숙 / 미래통합당 의원 (지난달 30일) : 저는 임차인입니다. 그런데 오늘 표결된 법안을 보면서 제가 기분이 좋았느냐, 그렇지 않습니다.]

임대차보호법 통과 직후 5분 발언에 나선 통합당 윤희숙 의원은 임차인이라는 본인 사례를 꺼내 들면서 법의 잘못된 점을 조목조목 꼬집었습니다.

특히, 집주인이 세놓는 것을 두려워하게 만드는 순간 시장은 무너진다면서 자신도 이제 더는 전세는 없고 4년 뒤 꼼짝없이 월세를 살게 됐다고 호소했습니다.

[윤희숙 / 미래통합당 의원 (지난달 30일) : 제가 임차인을 보호하는 것을 반대하느냐, 절대 찬성합니다. 제가 임대인이라도 세놓지 않고 아들, 딸한테 들어와서 살라고 할 것입니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국토교통부 장관을 시켜야 한다는 말까지 나왔고, 통합당에 쓴소리를 마다치 않던 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조차도 이제야 제대로 한다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의 심기는 불편해 보입니다.

윤 의원이 서울 성북구와 세종시에 주택을 보유하다가 최근 세종시의 집을 팔았다는 것을 두고, 정말 임차인이 맞느냐는 진정성을 문제 삼고 나선 겁니다.

박범계 의원은 소위 오리지널 세입자도 아닌데 평생 세입자처럼 이미지를 가공하고 있다면서 집주인들이 쉽게 거액의 보증금을 주고 전세를 월세로 돌리지는 못할 테니 걱정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이 아닌 건 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라 평가한다면서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듯한 발언까지 했습니다.

당장 통합당은 발끈했습니다.

특정 지역이나 특정인 폄하로 들린다면서 금도를 넘은 편 가르기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 의원과 자주 TV 토론에서 맞붙었던 통합당 장제원 의원도 논리가 부족하다 보니 발언자를 때려 발언에 물타기를 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은 진정성에 크게 공감했으니 야당의 걱정을 경청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법안이 미칠 후폭풍을 우려한 야당 의원의 발언 내용 자체에 대해 생산적인 토론과 검증이 필요한 상황에서 되려 진정성을 둘러싸고 격화되는 공방을 지켜보는 국민들은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