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안성 덮친 '물폭탄'에 곳곳서 산사태...1명 사망

사회 2020-08-02 17:57
안성시에 시간당 100mm 넘는 ’물폭탄’…산사태 발생
전쟁터 방불케 한 피해 현장…집·양계장에 토사 들이쳐
양계장 주인 50대 남성 사망…가족들은 무사히 탈출
안성시 죽산면에서도 산사태…70대 여성, 3시간 만에 구조
AD
[앵커]
경기도에 시간당 100mm 넘는 '물폭탄'이 떨어지면서, 경기 남부 곳곳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안성시의 한 양계장에서는 쏟아지는 토사를 미처 피하지 못한 5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

양계장 주위가 마치 포탄을 맞은 것처럼 쑥대밭으로 변해버렸습니다.

흙더미 무게를 이기지 못한 집 일부는 주저앉았고, 창고에는 어른 키 높이 만큼의 흙무더기가 들이 찾습니다.

[양계장 인근 주민 : 이런 예는 단 한 번도 없었던 거지. 상상도 못 했던 거지. (한 번도 이랬던 적이 없었다는 거죠?) 그렇죠.]

경기도 안성시에 시간당 100mm 넘는 그야말로 '물폭탄'이 떨어지면서, 산사태가 발생한 겁니다.

산에서 쏟아지는 토사가 닭을 사육하던 건물을 그대로 덮치면서, 양계장은 원래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양계장 주인 50대 남성 A 씨는 사고 발생 2시간 뒤 현장에서 발견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A 씨의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들은 무사히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전 7시 50분쯤에는 안성시 죽산면 장원리에서도 뒷산이 무너지면서, 토사가 집을 덮쳤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신고 당시 1명이 실종됐었지만,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사고 발생 3시간여 만에 70대 여성이 구조됐습니다.

하루 새 안성시에 접수된 비 피해 신고 건수만 80건에 육박했습니다.

[안성시 관계자 : 전 직원 비상근무하고 있고, 지금 장비고 인력이고 다 (현장에) 투입돼 복구 중이에요.]

경기도 안성시에는 오전까지 262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한때 시간당 1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