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57,612명완치 400,585명사망 3,705명
1차 접종 42,593,798명접종률 82.9%

[훈훈주의] 4살에 부모와 헤어진 20대, 편의점 결제단말기 덕에 재회

뉴스 2020-10-06 18:50
이미지 확대 보기
[훈훈주의] 4살에 부모와 헤어진 20대, 편의점 결제단말기 덕에 재회
BGF리테일
AD
4살 무렵 부모와 헤어진 여성이 편의점 결제단말기에서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을 보고 부모를 찾았다.

지난달 집 근처 편의점 CU에 들른 강영희(가명)씨는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 화면에서 자신의 어릴 적 모습을 닮은 사진을 발견했다. 아동보호시설에서 자란 강씨는 자신이 실종아동일리가 없다고 생각하고 아동권리보장원 실종아동전문센터에 정정을 요청했다.

강씨는 "나는 실종아동이 아닌데 잘못된 정보가 나오는 것 같다"고 건의했다. 하지만 강씨는 기억이 나지 않을 만큼 어렸던 4살 무렵, 2000년 6월에 부모와 헤어졌으며 부모가 강씨를 20년 동안 찾고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 강씨는 편의점 단말기 덕분에 20여년 만에 부모를 만나게 됐다.

6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강씨 부모는 오랜 세월 동안 개인적으로 딸을 찾다가 지난 8월 아동권리보장원 사례관리대상자로 등록했다. 아동관리보장원과 함께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을 진행 중인 BGF리테일은 지난달부터 전국 1만4000여개 CU 매장에서 강씨의 사진과 정보를 내보냈다. 강씨가 집 근처 편의점에서 이를 보고 자신의 어릴적 사진을 확인하면서 20년 만에 헤어진 가족이 다시 만나게 됐다.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장은 "실종아동을 보호하고 있는 사람이나 주변인이 아닌 당사자가 정보를 인지하고 직접 잃어버린 가족을 찾은 것은 드문 일"이라며 "실종아동을 찾기 위한 BGF리테일의 홍보 지원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BGF리테일은 2018년부터 업계 최초로 아동권리보장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실종·유괴 예방 포스터 제작 및 배포, 등하굣길 안전벽화 조성, 결제단말기·키오스크에 장기실종아동 찾기 콘텐츠 송출 등 CU 인프라를 실종 아동 찾기 등에 활용해 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