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646명완치 104,474명사망 1,801명
검사 누적 8,414,821명

시신 바로 옆 나란히 누운 김태현...스토킹 질문에 '묵묵부답'

사회 2021-04-08 13:12
AD
[앵커]
세 모녀를 잔혹하게 살해한 김태현은 경찰 출동 당시 시신 바로 옆에 나란히 누워 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구속돼 경찰 조사를 받는 김태현은 스토킹을 인정하느냐는 YTN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이었습니다.

자세한 이야기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현우 기자!

시신 바로 옆에서 발견됐다는 김태현, 자해하고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김태현이 세 모녀가 살던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 들어간 시점은 지난달 23일 오후 5시 반쯤인데요.

큰딸이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집으로 강제진입한 건 이틀 뒤 밤 9시를 넘긴 시간입니다.

당시 거실에서 발견된 건 누워있는 여성과 남성 두 명이라고 합니다.

여성은 숨져 있었고, 남성은 의식은 없었지만 맥이 살아있었다고 하는데요.

한 명은 큰딸, 다른 한 명은 피의자 김태현이었습니다.

당시 목을 비롯해 몸 곳곳에 상처가 있었던 김태현은 시신 바로 옆에 누워 있었다고 합니다.

범행을 저지른 뒤 마지막엔 자해하고 거실에서 피해 여성의 시신 옆에 누워 서서히 의식을 잃은 것으로 보입니다.

김태현은 구급대에 실려 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의식을 되찾고 구속됐습니다.

[앵커]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마지막엔 이해할 수 없는 행동까지 했네요.

전문가들은 이런 심리를 어떻게 분석하나요?

[기자]
전문가들은 숨진 큰딸 바로 옆에서 함께 숨지려고 한 듯한 김태현의 행동에 주목합니다.

김태현이 그동안 보여온 광적인 집착이 마지막까지 이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는데요.

생전에 벌였던 스토킹 행각이 무시당하고 거부당한 경험이 있는 김태현이 여성과 사후세계까지 같이 있으려 한 것이라고 분석합니다.

전문가 의견 한번 들어보시죠.

[공정식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여성과 같이 사후세계에 간다는 자기만의 생각이 그러한 행동으로 나타난 게 아닌가. 상대를 소유한다는 생각을 하는 것에서 비롯된 거거든요.]

전문가는 김태현이 비합리적인 망상을 고집하는 이른바 편집증까지 이르렀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김태현이 시신 옆에서 누워있거나 생활까지 했던 건 사이코패스와는 거리가 있는 행태라고 설명하는데요.

사이코패스였다면 분명 범행을 저지르고 거리낌 없이 현장을 떠났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앵커]
스토킹 행태가 극에 달했다는 분석으로 보이는데, 김태현은 본인의 스토킹을 인정하고 있나요?

[기자]
저희 취재진이 어제 직접 김태현에게 물어볼 기회가 있었는데요.

김태현은 지금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갇혀있지만, 담당 경찰서인 노원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기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할 때 모습을 드러내곤 합니다.

유치장 주변에서 기다리던 YTN 취재진이 김태현에게 반성하냐는 질문을 했을 때는 "네"라는 대답을 하긴 했지만,

스토킹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여전히 묵묵부답이었습니다.

김태현의 대답 함께 들어보시죠.

[김태현 / 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 (유가족들께 어떤 마음이세요?)죄송하다는 말씀…. (죄송하다고요?) 네. (김태현 씨, 스토킹도 인정하시나요?)…. (스토킹한 것 인정하세요?)….]

앞서 김태현은 구속된 뒤 지난 5일 진행된 첫 조사를 마치고 나서도 취재진에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지만, 스토킹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엔 답이 없었습니다.

[앵커]
내일이면 경찰이 김태현이 검찰로 송치한다고 하는데, 오늘 경찰 수사는 어떻게 진행되나요?

[기자]
경찰은 내일 김태현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사실상 오늘이 경찰 조사 마지막 날인데요.

지금 경찰은 그동안 수사한 기록을 검토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피의자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김태현을 불러 조사할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단 오늘은 이틀 전처럼 김태현의 범죄 심리를 분석하기 위해 프로파일러들의 면담이 잡혀있습니다.

김태현에게 지금까지 적용된 죄목은 세 가지인데요.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와 흉기를 마트에서 훔친 절도 혐의, 그리고 주거침입 혐의입니다.

다른 죄명이 추가될 가능성도 없지 않은데요.

김태현의 스토킹 행태를 경범죄처벌법상 '지속적 괴롭힘'으로 처벌할 수 있는지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경찰은 김태현의 조사 태도가 성실한 편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이틀 전 이뤄진 프로파일러들과의 면담에서도 답변을 회피하지 않고 순순히 대답했다고 합니다.

김태현은 검찰 송치 시점은 내일 아침입니다.

유치장에서 나온 김태현은 잠시 포토라인에 세워져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검찰로 김태현을 넘긴 다음 경찰은 기자들을 상대로 그동안의 수사 결과도 밝힐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