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48,969명완치 320,317명사망 2,725명
1차 접종 40,586,309명접종률 91.7%

[제보영상] 버스에서 ‘눈스크(?)’ 쓰고 자고, 입 댄 국자로 국물 푸는 음식점

제보영상 2021-08-12 18:31
AD
심각한 코로나 상황에 방역과 위생 관리가 특히 중요한 요즘, 황당한 일을 겪었다는 시청자들이 제보영상을 보내왔습니다.

먼저 고속버스 안 모습입니다. 창가에 앉은 남성이 잠을 자고 있는데요.

눈에 쓰고 있는 건... 다름 아닌 ‘마스크’.

같은 버스에 탔던 제보자는 YTN plus와의 통화에서 “처음에는 안대를 쓴 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마스크였다. 코와 입은 가리지 않았다.”라며 “출발부터 도착까지 약 1시간 동안 계속 그러고 있었다. 혹시 해당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자는 아닐까 걱정이 많이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두 번째는 서울 강동구 편의점에서 촬영된 영상입니다.

취객 한 명이 심한 욕설을 내뱉습니다. 마스크도 쓰지 않았습니다.

당시 손님으로 왔던 강승규 씨에 따르면, 구매한 물건에 불만을 품은 한 취객이 계산대 앞에서 난동을 피우고 있었고, 아르바이트생은 매우 겁에 질린 모습이었습니다. 강 씨는 “마스크도 안 쓰고,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된다.”며 취객을 제지했는데, 돌아온 대답은 “죽이겠다.”라는 협박이었습니다.

또 “112에 신고했지만 경찰이 오기 전 취객이 자리를 떴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다음은 대전에서 한 음식배달원이 보내온 영상인데요.

직원 수십 명이 밀집해 있는 사무실.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습니다.

제보자는 “지난주 한 사무실에 음식배달을 갔다. 거리두기 4단계인데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대부분이었고, 그 안에 머물기 불편해 밖에서 계산을 하려고 했다. 그런데 직원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나오셔서 당황스러웠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서로 조심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습니다.

마지막은 충청남도 한 중국집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짬뽕을 주문한 제보자 신재홍 씨. 음식을 기다리다 우연히 주방 쪽을 봤는데...

짬뽕을 조리하던 남성이 국자를 입에 대고 간을 보더니, 그 국자를 다시 짬뽕 국물에 넣는 것이었습니다.

제보자 신 씨는 “해당 남성에게 왜 그랬는지 물었더니, 그럼 어떻게 간을 보느냐. 먹기 싫으면 나가라고 되려 화를 내셨다. 그냥 넘어갈 수 없어서 식약처에 신고한 상태.”라며 당황스러운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서로의 안전을 위한 수칙, 꼭 지켜주세요.


[영상 : 시청자 제보]

YTN PLUS 강재연 (jaeyeon91@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국민의 힘 대선 후보자 토론회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