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러시아 10만 병력, 내년 초 전쟁 준비" ...미국의 경고

자막뉴스 2021-11-27 15:07
AD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지대에 러시아 병력이 속속 증원되고 있습니다.

미국은 러시아가 내년 초 우크라이나로 쳐들어갈 확률이 높다고 보고 동맹국들과 예상 경로까지 공유했습니다.

러시아의 동맹인 벨라루스 그리고 남쪽 크림반도를 통해 10만 병력이 밀고 들어갈 거라는 시나리오입니다.

러시아는 이미 2014년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림 반도를 침공해 강제 병합했습니다.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아직도 병합을 인정하지 않지만,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4일 보란 듯 크림반도를 찾아갔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러시아와 크림 반도를 떼어낼 수 없다는, 살아 숨 쉬는 강력한 유대감을 이곳 크림반도에서 느낍니다.]

푸틴은 옛 소련 영토인 우크라이나를 다시 한 몸으로 만들어 제국 부활의 상징으로 삼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2014년 오히려 친서방 정권이 들어서며 동유럽 주도권까지 빼앗기게 생기자 탐내던 부동항이 있는 크림 반도부터 손본 겁니다

그때 우크라이나를 돕지 못한 미국 등 나토도 이번엔 가만히 있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크 / 나토 사무총장 : 나토는 우크라이나와 함께 할 겁니다. 러시아의 불법 행동을 좌시하지 않을 겁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 러시아 대통령궁 대변인 : 서방이 인위적으로 만든 신경질적 반응에 불과합니다.]

최근 난민 사태가 발생한 벨라루스와 함께, 우크라이나는 친러시아 동맹과 친서방의 무력충돌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으로 떠올랐습니다.

YTN 호준석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이선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