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회 '코로나 양성'... 14개월 동안 홀로 격리된 터키 남성

SNS세상 2022-02-17 11:15
이미지 확대 보기
78회 \'코로나 양성\'... 14개월 동안 홀로 격리된 터키 남성
ⓒ YTN
AD
한 터키 남성이 무려 78회 연속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14개월째 격리돼 있다.

15일(현지 시간) 데일리메일은 터키 이스탄불에 사는 무자페르 카야산(56)이 무려 440일이 넘게 가족과 떨어져 홀로 지내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14개월 동안 내내 코로나19 양성 판응이 나왔기 때문이다. 카야산은 2020년 11월부터 입·퇴원을 반복하면서도 여전히 희망을 잃지 않고 있다. 그는 백혈병 치료와 동시에 감염병과의 전쟁을 계속하고 있다.

보통 코로나에 감염된 사람은 평균 5일 정도가 지나면 증상이 멈추고 최장 10일이 지나면 음성 판정을 받는다. 의사들은 카야산이 백혈병을 앓고 있어 약해진 면역 체계 때문에 계속해서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인다고 보고 있다.

지난주, 카야산은 78번째 PCR 검사에서 다시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것을 알았지만 "코비드 여신이 나에게 집착하고 있다"며 농담을 했다.

카야산의 가족들은 그가 사는 아파트를 종종 찾아오지만, 만날 수 없어 유리문을 통해서 얼굴을 보고 대화를 나눈다. 그는 자신을 찾은 손녀 아즈라에게 장난감을 선물하면서 "회복되면 꼭 같이 놀아주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뉴잉글랜드 의학저널(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면역 문제를 가진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경우 장기간 감염될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한다. 백혈병 및 림프종 협회의 또 다른 보고서에는 혈액암 환자 네 명 중 한 명이 백신을 맞고도 항체가 생기지 않았다는 내용도 있다.

이스탄불 대학의 감염병 및 임상 미생물학 교수인 세라프 심섹 야부즈는 카야산의 주치의가 변종이 생길 위험이 있는지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랜 감염으로 미각과 후각을 잃은 카야산은 당국에 "격리를 최소한으로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정부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

카야산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진 이래 전 세계 감염증 환자 중 가장 길게 양성 반응을 보이는 사람으로 알려졌다. 영국 브리스톨 출신의 스미스도 10개월 이상인 305일 동안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이후 회복되며 음성 반응을 보였다.



YTN 정윤주 (younju@ytnplus.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