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주차장서 동거녀 살해 30대 긴급체포..."폭행 신고해 보복"

2023.05.27 오전 12:45
AD
[앵커]
함께 살던 여성을 흉기로 살해하고 도주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8시간여 만에 경기 파주시에서 숨진 여성과 함께 발견됐는데, 피해 여성이 교제 폭력으로 신고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임예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남성이 검은색 승용차 뒤편에 몸을 숨깁니다.

잠시 뒤 나타난 여성이 차량에 타려 하자 숨어 있던 남성이 여성을 향해 달려들더니 흉기를 휘두릅니다.

행인 2명이 상황을 목격했지만,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여성을 잡아끌어 차량에 태운 뒤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살해 피의자 30대 남성 A 씨가 서울 시흥동에 있는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40대 여성을 흉기로 찌른 건 아침 7시 20분쯤.

지하주차장에서 순찰을 돌다 현장을 발견한 관리사무소 직원은 범행 3시간여 만에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상가 관리사무소 직원 / 신고자 : 사람이 피를 묻혀서 바닥을 짚었던 것이 한두 개가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피가 났었구나. 많이 났었구나 하는 것을 알 수가 있었죠.]

추적에 나선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지 8시간여 만에 경기 파주시 주택가에서 차량 안에 있던 A 씨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피해 여성은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는데, A 씨와는 1년 동안 동거했던 사이로 파악됐습니다.

발단은 사건이 일어나기 두 시간 전쯤, 피해 여성이 A 씨를 경찰에 신고하면서 시작됐습니다.

A 씨가 자신을 폭행하고 비밀번호를 바꿔 집에 들어가지 못하게 한다면서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한 겁니다.

이에 앙심을 품은 A 씨가 피시방에 머물고 있던 여성을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고, A 씨도 이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A 씨 / 살인 혐의 피의자 : (왜 범행 저지르셨습니까?) …. (데이트 폭행 신고 때문에 혹시 보복하셨을까요? 한 말씀만 부탁 드립니다.) 네, 맞아요.]


하지만 경찰은 A 씨가 집에서 흉기를 챙기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YTN 임예진입니다.



YTN 임예진 (imyj77@ytn.co.kr)

촬영기자: 이수연 신홍
영상편집: 홍성노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9,61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