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52년 만에 달에 간 미국...민간 세계 최초 기록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2.23 오전 11:14
AD
미국의 민간 기업이 개발한 달 탐사선이 달 착륙에 성공했습니다.


미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자사의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미 중부시간 기준 22일(현지시간) 오후 5시 24분쯤 달 남극 근처의 분화구 `말라퍼트 A` 지점에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인튜이티브 머신스 최고경영자(CEO) 스티븐 알테무스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한 방송에서 "이것이 어려운 일이었다는 것을 알지만, 우리는 달 표면에 있고, (신호를) 송신 중"이라며 "달에 온 것을 환영한다"(Welcome to the moon)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착륙선의 정확한 상태는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회사는 착륙선이 달과 접촉했다고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회사는 이날 착륙 예정 시간 이후 한동안 탐사선과의 교신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이다가 10분여 뒤에 "오디세우스 안테나로부터 희미한 신호가 잡혔다"고 밝혔습니다.

미 항공우주국(NASA)도 이날 웹캐스트를 통해 "미국이 반세기만에 처음으로 민간 탐사선으로 달에 착륙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5일 오디세우스가 플로리다주의 NASA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를 향해 발사된 지 약 일주일만입니다.

지난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 이후 약 52년 만에 미국의 우주선이 달에 도달하게 됐습니다.

또 정부 기관이 아닌 민간 업체로는 세계 최초로 달에 연착륙하는 성공 기록을 쓰게 됐습니다.

오디세우스의 이번 임무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와 연계된 `민간 달 탑재체 수송 서비스`(CLPS)의 일환으로 추진됐습니다.

CLPS는 NASA가 여러 민간 기업을 활용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무인 달 탐사를 추진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오디세우스에는 NASA의 관측·탐사 장비 6개가 탑재됐고, 이를 수송하는 대가로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NASA에서 1억1천800만달러(약 1천573억원)를 받습니다.

이 우주선의 작동 기간은 달의 움직임으로 달 남극에 `밤`(lunar night)이 찾아와 태양광을 더는 받을 수 없게 될 때까지 일주일가량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습니다.


지금까지 달 착륙에 성공한 국가는 미국과 옛 소련, 중국, 인도, 일본까지 5개국입니다.


자막편집 | 장아영

#지금이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