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도심 속 정월 대보름..."새봄 맞아 희망 바라요"

2024.02.24 오후 10:19
정월 대보름 맞이 어린이 ’약밥 만들기’ 체험
대보름 풍속 배우며 직접 약밥도 만들어
’액운 퇴치’ 제웅 만들기도 인기…대기 줄 길어
제웅 만들며 "행복·온 가족 건강" 소원 빌어
AD
[앵커]
오늘은 1년 중 달이 가장 크게 뜬다는 정월 대보름이죠.


포근한 날씨 속에 사람들은 소원도 빌고 전통문화도 즐겼습니다.

도심 속 정월 대보름 행사 현장, 신귀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옹기종기 모여 장갑을 낀 아이들.

고사리손으로 밤과 대추를 자릅니다.

밥에 참기름과 간장을 넣어 조물조물 버무려주고, 잘 쪄내 고명까지 얹으면 약밥 완성.

엄마와 동생에게 직접 맛을 보여주면 뿌듯함은 두 배가 됩니다.

아이들은 약밥을 만들며 정월 대보름을 맞아 소원까지 담아봅니다.

[김다온 / 경기 파주시 : 할머니랑 할아버지랑 가족들과 함께 나눠 먹고 싶어요. 의사가 꿈인데 그게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소원 빌고 싶어요.]

나쁜 기운을 물리쳐주는 제웅 만들기도 인기 만점.

전시장 벽 주위로 제웅을 만들려는 관람객들이 늘어섰습니다.

관람객들은 지푸라기 인형을 만들며 새봄에는 좋은 기운만 깃들기를 바라봅니다.

[최남주 / 서울 북가좌동 : 오늘 아기랑 배지 만들기랑 그림 그리기, 그리고 액운 인형 만들기 체험했습니다. 아기가 이제 태어난 지 두 돌이 조금 지나서 온 가족이 건강하기를 같이 소원 빌 것 같아요.]

북촌한옥마을도 대보름을 맞아 나들이를 나온 사람으로 북적였습니다.

둥글게 모여 앉아 윷놀이하는 가족들.

말 움직임 하나하나에 집중하고, 원하던 대로 말이 움직이자 환호하기도 합니다.

"우와."

바깥에서는 지나가던 사람마다 투호 삼매경입니다.

길게도 잡아보고, 짧게도 잡아보고, 던져보는 높이도 바꿔보지만 막대기를 던져 넣는 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아빠가 직접 딸에게 팽이 돌리는 법을 가르쳐 주기도 합니다.

처음엔 잘 되지 않았는데, 아빠 말대로 하니 팽이가 점점 오래 돌기 시작합니다.

[김진규 / 서울 홍제동 : 저도 오랜만에 치는 거라서 되게 낯설고 했는데. 아이한테도 처음 가르쳐주는 거고. 이런 전통문화, 전통놀이가 있다는 걸 알려줄 수 있는 계기가 돼서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대보름을 맞아 꽉 차오른 달처럼, 사람들의 마음도 새봄을 앞두고 행복과 희망으로 가득 찼습니다.


YTN 신귀혜입니다.


촬영기자 : 김광현


YTN 신귀혜 (shinkh06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