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美 제재 비웃는 中 '화웨이'...'억' 소리나는 배당금 규모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4.03 오후 04:36
AD
미국의 제재를 받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주주 15만여 명에게 1인당 50만 7천위안(약 9천440만원)의 배당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중국 경제매체 제일재경이 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화웨이는 전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매출이 7천42억 위안(약 131조1천억원), 순이익이 870억 위안(약 16조2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9.64%, 145% 증가했다면서 내부 결의에 따라 770억 9천500만위안(14조3천500억원)을 배당금으로 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화웨이 전현직 직원들인 우리 사주 주주 15만1천796명이 배당금 수혜 대상입니다.

2019년 5월부터 미국 제재가 지속돼온 가운데 화웨이의 이 같은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돼 미국 안보를 해칠 수 있다고 본 도널드 트럼프 전 미 행정부가 화웨이를 겨냥해 5세대 이동통신(5G)용 반도체 수출을 금지했고, 이 때문에 쇠락의 길을 걸었던 화웨이는 작년 7월 갑작스럽게 7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프로세서를 내장한 5G 스마트폰 '메이트 60 프로'를 내놓으면서 기사회생했습니다.

이후 중국 당국의 전폭적인 지원과 중국 내 애국주의를 바탕으로 메이트 60 프로가 불티나게 팔리면서 화웨이는 중국 시장에서 미국의 애플을 제치고 스마트폰 시장 1위를 탈환하는 등 다시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화웨이의 7나노미터 스마트폰을 구동하는 반도체 칩을 제조한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 SMIC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며 화웨이 압박을 지속하고 있으나, 화웨이는 그다지 타격받지 않는 모습입니다.


AI앵커 : Y-GO
자막편집 : 정의진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