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격전지] 충남도지사 출신 양승조 vs 윤 정부 수석 출신 강승규...홍성·예산 '접전'

2024.04.04 오전 05:22
AD
[앵커]
총선 관심 지역을 소개하는 '민심 2024, 격전지를 가다'.


오늘은 충남 홍성·예산으로 가보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4선 국회의원에 충남도지사를 지낸 양승조 후보가,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경력에 현 정부 시민사회수석 출신 강승규 후보가 출마했습니다.

양동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충청남도의 행정 중심지인 내포신도시가 있는 홍성·예산 지역구입니다.

지난 세 번의 총선에서 모두 국민의힘 계열 정당 후보가 당선됐고, 지난 대선에서도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하는 등 전통적인 보수 강세 지역구로 꼽힙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민주당 계열 정당 후보와 국민의힘 계열 정당 후보 간 득표율 차이가 좁혀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충남의 대표적인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4선 국회의원과 충남도지사를 지낸 중진 양승조 후보를 전략공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출신에 최근까지 윤석열 정부 시민사회수석으로 있었던 강승규 후보를 내세웠습니다.

양승조 후보는 도지사 자리에서 쌓은 행정 경험이 더해진 5선 의원이야말로 강력한 추진력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양승조 / 더불어민주당 충남 홍성·예산 후보 : 군민 여러분, 저 양승조는 충남 도민이 감격했던 혁신도시 지정을 이뤄냈습니다. 예산·홍성 발전의 시작을 도지사 양승조가 했다면, 완성 역시 5선 국회의원 양승조가 해내겠습니다.]

강승규 후보는 자신이 쌓아온 다양한 경험을 더해 행정부와 한 팀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점을 앞세웠습니다.

[강승규 / 국민의힘 충남 홍성·예산 후보 : 초대 시민사회수석으로서 지방시대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알고 있습니다. 대통령, 국회의원, 그리고 지방정부가 모두 원팀이 되어서 힘 있고 빠르고 확실하게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홍성·예산 지역구 역시 경제 활성화와 함께 지역 소멸 대응책이 가장 중요한 관심사로 꼽힙니다.

이에 대해 두 후보는 수도권과의 교통 연결 확대, 원도심과 전통시장 활성화, 홍주읍성 복원 등 비슷한 공약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두 후보 모두 우량 기업들을 홍성과 예산으로 유치해와야 한다는 데는 의견을 같이했는데, 세부적인 접근 방법에서는 차이를 드러냈습니다.

[양승조 / 더불어민주당 충남 홍성·예산 후보 : 지방에 있는 (기업의) 법인세와 수도권 (기업의) 법인세율과 감면을 대폭 다르게 해야 한다. (또) 발전소와 가까운 지방은 전기요금을 좀 싸게, 수도권은 좀 더 비싸게 한다면 자연스럽게 수도권에 있는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할 수 있는 하나의 유인책이 되지 않겠느냐….]

[강승규 / 국민의힘 충남 홍성·예산 후보 : 기회발전 특구를 유치하여 이곳에 들어오는 기업들은 상속세 등을 전액 면제한다든지 해서 중견 기업, 미래 기업, 모빌리티 기업들이 들어온다면 내포신도시 인구 10만 목표를 우리가 달성할 수 있다….]

진보 진영은 양승조 후보로, 보수 진영은 강승규 후보로 단일화에 성공하면서 홍성·예산은 두 후보의 1대 1 진검승부가 펼쳐지게 됐습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가 계속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어, 끝까지 승부를 장담할 수 없는 곳으로 손꼽힙니다.

결론은 오는 10일, 유권자들 선택에 달렸습니다.

YTN 양동훈입니다.



촬영기자:장영한

그래픽:김진호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20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16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