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자막뉴스] '고객 잡아야 한다'...침몰하는 오프라인 매장, 이렇게까지

자막뉴스 2024.04.15 오후 01:18
AD
엘지유플러스 매장 직원들의 아침 회의 시간입니다.


탁자 위에 스마트폰이 아닌 냄비와 그릇이 진열돼 있고, 다양한 주방 용품 판매를 위한 교육도 진지합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제품들이 진열돼있는데 반응도 괜찮습니다.

[윤한지 / 서울 송파구 : (휴대전화 상담) 대기를 하면서 구경할 거리도 있어서 뭔가 시간이 지루하지 않을 것 같고, 실용적인 제품도 있고 키치한 제품도 있어서 보는 재미가 있어요.]

이런 시도는 통신사가 개발한 빅데이터 상권 분석에 따른 결정입니다.

유동 인구와 성별, 나이는 물론 업종별 매출까지 분석해 고객의 발길을 끌만 한 제품을 매장에 들여놓은 겁니다.

[백가람 / LG유플러스 데이터 상품팀장 : 점점 더 고객들은 오프라인 매장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본인의 관심을 끌 만한 형태의 매장이 있을 때 방문하기 때문에 그 지역에 어떤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고 그 사람들의 니즈에 맞춰서 매장을 어떻게 꾸며야만 할까?]

KT는 매장에 갤럭시 S24 기능을 체험할 수 있는 이색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AR에서 행운 부적을 만들면 세계 각국의 행운의 메시지를 스마트폰 AI가 번역해주는 건데, 새로운 기능을 재미있게 소개한다는 취지입니다.

[연해정 / KT 유통기획담당 과장 : 통신매장에서 다루고 있는 기술이나 요금이나 상품 같은 것이 조금 어려울 수 있는데요. (예를 들면→삭제) AI 기능 같은 경우에도 조금 쉽게 보여주고 체험하실 수 있도록 AR 콘텐츠를 접목시킨다든지 아티스트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체험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과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디지털 디톡스' 찜질방을 열었습니다.

찜질방 콘셉트의 전시공간에서 도파민 중독 지수를 점검하고 명상과 독서를 즐기는 동안, 스마트폰은 절대 쓸 수 없습니다.

휴대전화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매장 축소가 불가피해졌지만 고객의 발길을 되돌리려는 참신한 시도가 쇠퇴하는 오프라인 매장을 '핫 플레이스'로 변신시키고 있습니다.

YTN홍상희입니다.


촬영기자ㅣ김정원
촬영기자ㅣ김정한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9,61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