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구독자 300만 '피식대학' 지역 비하 논란...어떤 내용 담겼길래?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17 오전 11:36
AD
구독자 300만 명에 달하는 인기 유튜브 채널이 지역 비하로 구설에 올랐습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는 경상북도 영양을 여행하는 내용의 콘텐츠가 올라왔습니다.

개그맨 김민수, 이용주, 정재형 등 3명은 버스 정류장에서 청기 상청 진보 입암 등 표지판을 보고 "중국 아니냐"고 하거나, 제과점에서 햄버거를 사 먹고 "할머니가 해준 맛", "젊은 애들도 햄버거 먹고 싶은데 이걸로 대신 먹는 거다" 등의 발언을 했습니다.

이어 지역 식당도 특색이 없고 맛이 없다며 혹평을 하더니 지역 특산품인 블루베리 젤리에 대해서는 "충격적",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강을 바라 보면서 "위에서 볼 땐 예뻤는데 밑에서 보니 똥물"이라고 말하거나 "공무원이 여기 발령받으면... 여기까지만 하겠다"며 말을 아끼며 웃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누리꾼들은 이들이 방문한 제과점이나 백반집 상호가 그대로 공개됐다는 점을 지적하며 "영양이 관광지는 아니지만 여기도 사람 사는 곳이다", "무시하지 말라"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에 영양군은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브 콘텐츠 담당자들이 속상해하는 장면을 내보내 응원을 얻기도 했습니다. 영양군 직원들은 개그맨들이 방문한 곳들을 다시 방문해 지역을 제대로 알리겠다는 각오도 담았습니다.


이와 별개로 경북도는 대응 매뉴얼 마련을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 관계자는 매일신문에 "최근 유튜브 등 미디어 플랫폼에서 경북에 대한 아무런 조사 없이 의도적으로 비하하는 경우가 많아 매우 안타깝다"며 "파급력이 커서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이 많은 게 사실이다. 이 같은 일이 자주 발생하는 만큼 대응 매뉴얼을 만들고 직접 대응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자ㅣ디지털뉴스팀 최가영
AI 앵커ㅣY-ON
자막편집ㅣ서미량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