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해병대 대령·중령 대질 조사..."수중 수색 지시 확인"

2024.05.19 오후 09:55
경찰 대질조사 앞두고 해병대 7여단장 출석
11대대장 측 "엇갈린 진술 있어…성실히 조사"
수중 수색 지시 누가 했는지에 수사력 집중
해병대 수사단 수사 결과 뒤집히며 외압 논란
AD
[앵커]
지난해 7월 경북 예천 폭우 현장에서 실종 주민 현장 지원에 나섰던 해병대 지휘부 2명이 경찰 조사실에서 만났습니다.


수중 수색 지시와 관련해 상반되게 진술한 해병대 7여단장과 대대장이 대질 조사에서 어떤 말을 했을지 주목됩니다.

이윤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북경찰청 별관, 해병대 대령이 변호사와 함께 걸어옵니다.

지난해 7월 경북 예천 일대에서 실종자 수색 현장을 총괄 지휘한 해병대 7여단장입니다.

7여단장은 취재진 질문에 답변 없이 그대로 조사실이 있는 건물로 향했습니다.

[해병대 7여단장 : (물에 들어가서 수색하라는 지시 하셨습니까?) ……. (녹취 공개된 거 보셨을 텐데, 어떤 생각이신가요?) …….]

곧이어 한 계급 낮은 중령, 해병대 11대대장이 도착했습니다.

쏟아지는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고, 변호인은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대신 말했습니다.

[정준영 / 해병대 11대대장 변호인 : 오해되는 부분도 사실 있는 것 같고요. 그 모든 부분이 전부 다 엇갈리는 것이 아니라 일치하는 부분도 있고, 엇갈리는 부분도 있긴 한데 그런 부분들도 조사를 통해서 성실히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7여단장은 사고 당시 수중 수색 명령은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11대대장은 7여단장을 통해 수중 수색하라는 사단장 지시를 받았다며 맞서는 거로 알려졌습니다.

대질 조사 결과에 따라 어느 선에서 지시가 시작됐느냐가 가려지고, 이는 곧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적용 대상이 결정되는 근거가 될 거로 보입니다.

지난해 7월 해병대 수사단은 대대장은 물론이고, 여단장과 사단장까지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를 적용한 수사 결과를 냈습니다.

하지만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 지시로 대대장 2명에게만 혐의를 적용하는 거로 수사 결과가 바뀌었습니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외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해병대 대령과 중령을 함께 앉혀두고 대질 조사를 벌인 경찰이 어떤 수사 결론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YTN 이윤재입니다.

촬영 VJ 김지억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38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