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HLB 하한가 사태에 선수 입장?...초단타로 돈 챙긴 '광클팀'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1 오전 10:40
AD
HLB가 개발한 간암 신약 ‘리보세라닙’이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지 못하면서 장초반 교보증권에서 대거 매수물량이 쏟아져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2거래일 연속 하한가를 기록했습니다.


20일 장 초반부터 하한가를 나타낸 상황에서 HLB의 일 거래대금은 국내 증시에서 두 번째로 많은 8000억원에 가까운 금액을 기록했습니다.

대규모 매수로 ‘하따(하한가 따라잡기)’를 유도해 잠시 하한가를 푼 교보증권 ‘광클팀’은 이 과정에서 수십억의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추정됩니다.

20일 개장 직후 가격제한폭인 4만7000원까지 떨어졌던 HLB 주가는 쌓여있던 매도잔량을 교보증권을 창구로 하는 매수주체가 200만주 가량 사들였고 9시17분경 거래량이 급등하며 주가가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9시21분경엔 주가가 4만8900원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이때 교보증권에서 나온 다시 매도물량이 나오면서 주가는 다시 하락하기 시작했고 소폭 등락을 거듭하다 다시 10시 이후 하한가를 유지했습니다.

주가가 가격제한폭까지 오르거나 내릴 때 빠른 속도로 대규모 매매를 하는 교보증권 창구 투자자를 증권업계에선 ‘교보 광클팀’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과거 공모주 광풍 때나 작년 영풍제지 하한가 사태 때도 교보증권 창구에서 대규모 물량이 나왔습니다.


이날 교보 광클팀은 200만주가량의 주식을 매수하고, 10억원 이상의 차익을 거둔 것으로 추정됩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