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강형욱, 개도 굶겼나…"입금 안 되면 밥 주지마" 추가 폭로

2024.05.21 오후 01:57
이미지 확대 보기
강형욱, 개도 굶겼나…"입금 안 되면 밥 주지마" 추가 폭로
사진=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AD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전 직원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퍼진 가운데, 견주가 훈련비를 내지 않은 개들에게는 밥을 주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난 20일 보듬컴퍼니 전 직원 A 씨는 강형욱의 갑질과 폭언을 다룬 한 기사에 댓글을 남겼다.


A 씨는 “훈련소에 맡긴 개의 견주가 입금을 조금이라도 늦게 하면 그 시간부터 개 밥을 주지 말라고 했다”며 “저는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그날 (학대) 당한 그 개의 종과 이름도 기억한다”고 적었다.

그는 “물론 제가 몰래 사료를 줬다. 그날의 충격은 잊지 못한다. 해명이 늦는 듯하지만 변명이라도 해봐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게 사실이 아니라면 고소당할 수 있다고 하는데 최대한 순화시켜 용기 내 쓰는 것이다. 강형욱 씨 기억하시냐”고 덧붙였다.

강형욱은 KBS2 ‘개는 훌륭하다’ 등 다수의 반려견 관련 방송을 통해 이름을 알리며 일명 '개통령'으로도 불렸다.

하지만 최근 그가 대표로 있는 보듬컴퍼니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이 "강형욱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부부가 갑질을 했다" "직원들의 메신저 내용을 감시했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한 직원은 "퇴사 후 강형욱에게 급여로 9,670원을 받았다"고도 했다.

강형욱 측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논란이 계속되자 ‘개는 훌륭하다’ 측은 어제(20일) 방송을 긴급 결방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