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강형욱, 직원들 급여∙복지 최고 대우" 前직원 옹호글 등장

2024.05.24 오전 08:44
"배변봉투 아니라 배변봉투상자…스팸 포장 파손돼 양해 구하고 담아준 것"
이미지 확대 보기
"강형욱, 직원들 급여∙복지 최고 대우" 前직원 옹호글 등장
ⓒYTN
AD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39) 씨가 운영하는 회사 보듬컴퍼니에서의 직장 내 갑질 의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 씨를 감싸는 전 직원의 옹호 글이 등장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는 자신을 보듬컴퍼니 전 직원이라고 밝힌 작성자의 옹호 댓글이 게시됐다. 댓글 작성자 A씨는 "대표님 내외는 우리를 항상 최우선으로 챙겨줬으며, 급여나 복지도 업계 최고 대우를 해줬다"고 밝혔다.

사무실 곳곳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 직원들을 감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CCTV는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코 직원들 감시용으로 사용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직원들의 화장실 이용을 제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직업 특성상 자주 자리를 비울 수 없는 관계로 특정 시간에만 갈 수 있던 것뿐이었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와 최근까지 일을 했었다고 밝힌 B씨도 댓글을 통해 "지금까지 나온 내용들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라며 "강 대표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사업이다. 직원들에게 엄격할 수밖에 없다.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느냐. 공인이라서 그런 것도 봐주고 웃고 넘겨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또 강 씨가 직원들의 명절 선물로 스팸을 배변봉투에 담아줬다는 폭로에 대해 "(스팸) 배송 중 가방이 찢어지고 파손됐다"며 "환불하고 재주문하기에는 시간이 안 돼서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본인들도 상관없다고 해서 담아준 것"이라고 했다. 또 배변봉투가 아닌 배변봉투 상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 씨는 현재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