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남의 나라서 무슨 짓'...제주 길거리에서 대변 본 중국인 추정 관광객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6.19 오후 02:07
AD
제주 도심 한복판에서 중국인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대변을 보는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9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시 연동 길거리에서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대변을 보는 사진과 영상이 올라와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18일 밤과 19일 새벽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것으로 보아 18일 저녁 시간대에 찍힌 사진과 영상으로 추정됩니다.

사진과 영상을 보면 길가 화단에 바지를 벗은 채 쭈그리고 앉은 아이 옆에는 가족으로 보이는 여성이 서 있지만 이를 막지 않았습니다.

게시글은 모두 이들을 중국인으로 지목했습니다.

글을 올린 A씨는 "술 한잔하고 2차 가는 길에 봤다"며 중국어를 몰라 영어로 제지했지만 말을 듣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게시판에 글을 올린 B씨는 "중국인들이 제주로 여행 오는 건 그나마 괜찮은데 남의 나라 길거리에서 아이가 대변을 보게 한다. 도민으로서 너무 화가 나 경찰에 신고했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길에서 대소변을 보는 행위는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과거 제주로 관광 온 중국 단체관광객 중에는 관광지 훼손, 성추행, 공공장소 소란 등 몰상식한 행동으로 중국인에 대한 혐오감을 불러일으켜 국제적인 망신을 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중국 단체관광객이 줄고 MZ세대 중심의 개별관광객이 주로 찾으면서 이러한 행동은 점차 줄고 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05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6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