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美 가장 못생긴 개 선발 대회...8살 페키니즈가 1위

2024.06.22 오후 03:32
AD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 대회에서 8살짜리 페키니즈 종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와일드 탕'이란 이름의 이 개는 앞선 대회에서 세 번이나 2위에 머물렀다가 올해 드디어 1위에 올랐습니다.

'와일드 탕'은 어린 시절 구조돼 입양되기 전, 홍역 바이러스에 감염돼 항상 혀가 입 밖으로 나오는 독특한 외모를 갖게 됐습니다.


하지만 이런 신체적 문제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와일드 탕'과 주인은 상금으로 5천 달러를 받았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 대회는 구조견, 특히 노령견 입양을 장려하는 취지로 50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YTN 유투권 (r2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39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4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