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무너져 덮치고 잠기고...충청 지역 4명 사망·1명 실종

2024.07.10 오후 09:36
AD
[앵커]
계속된 폭우에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특히 충청 지역의 인명 피해가 커지고 있는데요.

산사태와 함께 승강기와 차량 침수 등으로 4명이 목숨을 잃고 70대 남성이 실종됐습니다.

이성우 기자입니다.

[기자]
집안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고, 밖에는 출입을 금지하는 통제선이 걸려 있습니다.

마당에는 산에서 밀려온 흙과 돌덩이가 여기저기 널브러져 있습니다.

집중 호우로 산비탈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주택을 덮친 건 새벽 4시쯤.

밤사이 쏟아진 폭우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산사태가 발생해 안에 있던 두 명이 매몰됐습니다.

소방 당국은 사고 발생 1시간 반 만에 이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70대 남성은 숨졌습니다.

[신신용 / 산사태 피해 근처 주민 : 밖에서 여자 목소리가 들리더라고 살려달라고 그래서 나왔어요. 나왔더니 저 건너편 아주머니가 진흙 범벅이 되어 가지고 오셔서 살려달라고 남편은 어디 있는지 모른다고….]

충남 논산에선 오피스텔 지하 2층 승강기에서 한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하가 잠기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대가 출동했지만, 이미 지하 1층까지 물이 차오른 상황.

급히 배수 작업을 한 뒤 구조를 시도했지만 숨진 상태였습니다.

중장비가 다리 위에 가득 쌓인 나뭇가지 등을 치우고 있습니다.

집중 호우에 구조 신고를 하고 실종된 70대 남성을 찾기 위해 막힌 길을 열고 있는 겁니다.

구조 대원들은 드론 등을 투입해 야산과 하천 주변을 수색했지만, 흘러내린 토사가 길을 막아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함기성 / 마을 주민 : 차가 이렇게 엎어져 있고 나무가 이만하게 차 위를 눌러버린 거야, 그러니까 사람 손으로 안 되지. 그 속에 사람 있는지 봐야 하는데….]

충남 금산군 진산면에선 산사태로 주택이 무너져 매몰된 6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고,

충북 옥천에서는 폭우로 불어난 물에 차량이 빠져 70대 운전자가 사망하는 등 집중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YTN 이성우입니다.


촬영기자 :원인식 권민호
영상편집 :이영훈


YTN 이성우 (gentl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05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6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