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0,029명완치 81,070명사망 1,605명
검사 누적 6,665,755명

빌 게이츠 딸 "천재 아빠는 이식 못 하네"...음모론에 일침

SNS세상 2021-02-15 11:20
빌 게이츠 딸 "천재 아빠는 이식 못 하네"...음모론에 일침
사진 출처 = 제니퍼 게이츠 인스타그램
AD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의 딸 제니퍼 게이츠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부친에 관한 음모론을 풍자하는 글을 올렸다.

14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매체 CNN에 따르면 의대생인 제니퍼 게이츠는 인스타그램에 백신 접종을 인증하는 스티커를 들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이 게시물에서 제니퍼 게이츠는 "내 세포들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을 만들도록 가르치는 첫 mRNA(단백질을 합성할 수 있는 유전 정보를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함)주사를 맞게 돼 혜택을 받았다. 의대생이자 미래의 의사로서 진료를 위한 보호와 안전을 제공받은 것에 감사하다"며 "백신을 맞는 사람이 늘수록 우리 사회는 더 안전해진다"라고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특히 제니퍼 게이츠는 "슬프게도 이 백신은 천재 아버지의 뇌를 내 뇌에 이식하지는 못했다. mRNA가 그런 능력이 있었더라면..."이라고 말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재단을 통해 개발도상국에서 백신 개발과 보급을 위한 활동을 벌여왔다. 그는 코로나19가 확산하기 몇 년 전부터 세계적인 전염병 유행을 예견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빌 게이츠 이사장은 백신과 관련된 음모론의 중심에 서기도 했는데, CNN에 따르면 일부 음모론자는 빌 게이츠 이사장이 사람들의 심리를 통제하거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마이크로칩이 들어간 백신을 퍼뜨리려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니퍼 게이츠는 이런 음모론과 실제 백신을 맞은 결과가 달라 실망했다는 뉘앙스의 농담을 통해 부친에 대한 음모론에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