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96,584명사망 4,077명
1차 접종 42,822,222명접종률 83.4%

[자막뉴스] 조명까지 설치해 주택에서 키운 화분...'이럴 수가'

자막뉴스 2021-11-26 14:34
AD
인적 드문 야산에 자리한 전원주택입니다.

방에는 온도와 습도조절기, 조명과 환풍기 등을 갖췄는데 모두 대마 재배에 필요한 시설입니다.

수경재배기로 일찍 싹이 트게 한 뒤 화분으로 옮겨 심은 대마는 3달 만에 다 자랐습니다.

한번에 60주가량을 재배했는데 마약류인 대마초를 200g가량 만들 수 있는 양입니다.

[이기응 / 부산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장 : 장기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에서 대마 등 마약류를 생산·공급하려는 시도가, 그리고 사례가 최근에 많이 적발되고 있습니다.]

야외에서 대마를 재배하다가 적발된 적이 있는 30대 A 씨와 친구.

최근에는 당국이 드론까지 동원해 대마나 양귀비를 몰래 재배하는 사람들을 찾아내자 지난해 2월부터 실내에서 300주가량을 재배하고 대마초를 만들어 일부를 흡연했습니다.

그런데 필요한 물품을 외국에서 반입하는 과정에 세관 의심을 사 공조 수사가 시작되고 꼬리가 밟혔습니다.

[부산본부세관 조사관 : 인천세관에서 대마 관련 용품이 동일인인데 분산 반입을 통해서 들어온다는 정보를 (파악해서)….]

경찰은 A 씨를 구속하고 친구는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대마 60주와 대마초 150g, 대마 씨앗 1.3kg 등을 압수하고 대마초를 어디에 팔았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
촬영기자 : 전재영
자막뉴스 : 이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