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막뉴스] '100억 대 견과류' 유통기한 속여 홈쇼핑 등에 판매

2019-06-12 11:16
공유하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원이 들이닥친 공장, 견과류를 포장해 유통하는 업체로 널찍한 공장에 제법 그럴싸한 시설을 갖춘 곳입니다.

특사경 직원이 서류와 원료 등을 대조하자 불법행위가 드러납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 포장지가 들어갈 때 투입이 돼야지, 여기서 섞여서 포장이 나오면 포장지에 아로니아와 블루벨리가 1대 1로 들어가지 않고 한쪽으로 쏠릴 수 있잖아요. (네).]

이 업체가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홈쇼핑 등을 통해 판매한 견과류 제품은 무려 623t.

판매 가격으로 따지면 103억 원 어치에 달합니다.

경기도 특사경이 7개월 동안 조사한 결과 이 업체는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 7.1t을 사용했고 280t은 유통기한 허위표시, 330t은 함량을 허위표시했습니다.

생산일지나 원료 구매서류 등도 엉터리로 작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업체는 이미 2010년에 같은 행위로 적발돼 100만 원의 벌금을 받았는데 이번에 더 다양하고 지능적인 수법을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병우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 :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의하면 5천만 원 이상의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할 경우에 무기징역 또는 3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하도록 돼 있습니다.]

견과류는 유통기한이 지나도 눈으로 판별하기 어렵지만 곰팡이가 생기기 쉽고 음식점 등에서 가공식품으로 쓰일 수도 있어 보다 철저한 단속이 필요해 보입니다.

취재기자ㅣ김학무
촬영기자ㅣ권혁용
화면제공ㅣ경기도청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 그외 공유하기 모두보기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