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이낙연, 스가 측근 면담...한일관계 개선 계기 찾을까?

정치 2020-10-18 19:59
AD
[앵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스가 일본 총리의 측근 인사와 비공개로 만나 한일관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을 둘러싼 한일 간 인식차가 엄연한 가운데, 다양한 경로의 소통으로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잡힐지 주목됩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얼어붙은 한일 관계가 풀리지 않는 가운데 정치권을 중심으로 관계 개선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스가 총리의 측근으로 알려진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과 만나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 대표는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으로, 한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거론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당국 간에 적극적으로 협의하도록 하자, 서로 지혜를 짜내자 하는 데는 의견이 일치했습니다.]

[가와무라 다케오 /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 양국이 서로 지켜야 하는 원칙이 있으니, 그 가운데서 해결을 해보자는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스가 총리 취임 이후 한일관계에서 진전이 전혀 없지는 않습니다.

이달 초부터 양국을 오가는 한일 기업인들에게 격리조치를 면제하기로 한 게 대표적입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정권 계승을 내세워왔지만,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해 관계 개선의 동력이 마련될지 관심을 모아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 한일 양국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한국과 일본, 그리고 한미일 연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갈등의 근본 원인인 역사 인식은 아베 정권의 판박이입니다.

베를린 소녀상 철거에 외무상이 직접 나서는 등 역사 문제에 공세적으로 임하는가 하면, 강제징용 배상 문제도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 그대로입니다.

스가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에서 나타나듯 우익 역사관도 똑같습니다.

악화한 한일관계로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도 아직 잡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을 비롯한 다양한 경로의 소통을 통해 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