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배춧값, 구매 수량 제한까지..."장보기 두려워"

사회 2022-09-23 16:15
포장김치 ’품절 대란’…1kg에 2천 원 인상
기록적 폭우·태풍 영향…배추 작황에 타격
김장철 앞두고 배춧값 상승…"소비자 불안"
정부, 배추 3천 톤 시장 공급…"수급 불안 해소"
AD
[앵커]
물가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배추 가격도 크게 올라 한 포기 만 원대를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기상 악화로 수급 상황도 좋지 않아 구매 수량을 제한하는 곳도 생겼는데 배춧값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안동준 기자!

[기자]
네, 하나로마트 서울 양재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배추 가격이 만 원에 가까워졌다고 하는데, 마트 찾은 손님들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이곳은 배추를 파는 채소 판매대입니다.

제가 아침 일찍부터 이곳에 나와 있었는데, 손님들 반응은 대부분 비슷했는데요.

배추 가격이 너무 올라 부담스럽다거나 이대로 가다간 김장도 못 하겠다는 반응이었습니다.

목소리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진혜경 / 서울 잠실동 : 추석 때는 한 포기에 만 원 넘어갔었거든요. 요새는 조금 내려서, 아직도 엄청나게 비싸죠.]

[방명희 / 서울 개포동 : 시장 보기가 굉장히 두렵죠. 김치 담그기가 요새는 김치라기보다는 금치라는 말이 맞는 거 같아요.]

밥상 물가가 고공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배춧값도 크게 올랐는데요.

한 달 전까지만 해도 한 포기에 소매가로 6천578원 정도 하던 것이 지금은 9천626원으로 3천 원 넘게 올랐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봐도 60% 넘게 오른 가격으로 한 포기에 거의 만 원에 육박합니다.

배추를 비롯한 김장 채소 가격이 전반적으로 오르자 포장김치를 찾는 손님이 늘어 품절 대란을 겪기도 했는데요.

이곳에서는 한 달 전까지 1kg에 8천6백 원이던 포장김치를 만5백 원으로 2천 원 가까이 올렸습니다.

높아진 배춧값에 정부는 농협과 함께 수급 안정을 위한 조치에 나섰습니다.

농협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지원을 받아 배추 세 포기 한 망을 만4천980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시세보다 최대 50% 정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긴 하지만 한 명이 세 망, 최대 아홉 포기까지만 살 수 있습니다.

높아진 가격에 구매 제한까지 생긴 건 배추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서인데요.

한창 배추를 수확해야 할 시기에 기록적인 폭우와 태풍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작황에 타격을 입었기 때문입니다.

기상악화로 출하되는 배추 품질이 좋지 않다는 점도 배추 가격 상승을 부추겼습니다.

두 달 뒤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높아진 배춧값에 소비자들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정부는 이번 주부터 10월 초까지 비축물량 3천 톤을 시장에 공급해 배추 수급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하나로마트 서울 양재점에서 YTN 안동준입니다.



YTN 안동준 (eastj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