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탄저균 의심 우편물 발견 소동...간이 검사에서 음성

전국 2022-09-28 17:22
AD
제주에서 탄저균 의심 우편물이 발견돼 파출소가 임시 폐쇄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오늘 낮 2시쯤 제주시 조천읍 주민 A 씨가 탄저균으로 의심되는 물질이 든 해외 우편물을 받았다며 함덕 파출소에 신고했습니다.

우편물 안에서는 편지 한 통과 은박지에 쌓인 스티커가 여러 장 발견됐습니다.

또 소방과 군부대가 출동해 스티커를 검사한 결과 음성이 나와 2시간 만인 오후 4시쯤 상황이 종료됐습니다.

현재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료를 최종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YTN 고재형 (jhk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