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팔 때마다 적자"...점주들 사이 '비명 속출'

자막뉴스 2023-12-02 11:39
AD
공정거래위원회는 버거킹과 bhc, 투썸플레이스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모두 사모펀드에 인수된 회사들입니다.

점주들은 지나친 필수품목 지정과 판촉용 모바일 상품권 수수료 전가 등 다양한 불공정행위를 신고했습니다.

심지어 물품대금 카드 결제를 한 달에 세 번 특정일에만 서울에서 대면으로 하게 해 지방 점주들이 상경할 수밖에 없도록 한 일도 있었습니다.

[문장헌 / 버거킹 가맹점주협의회장 (10월 16일 국회 정무위 국감) : 버거킹 미국의 경우에는 로열티, 광고비를 합쳐 8.5% 정도 되는데요. 한국 버거킹의 경우에는 로열티, 광고비, 물류 마진, 물류 배송비를 포함해서 17.8%를 수취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미국 본사에서는 아시다시피 자재를 공동구매를 통해서 본사에게 물류 마진이 전혀 없는 상황입니다.]

[윤영덕 /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10월 16일 정무위 국감) : (bhc의) 2020년 평균 차액 가맹금 지급 비율이 18%입니다. 상대적으로 경쟁 3사 같은 경우에는 9%인데 두 배인 거죠. 또 본사를 비판한 가맹점에 대해 보복성 계약해지….]

기업 재무상황을 개선해 기업 가치를 높인 뒤 매각하는 속성의 사모펀드.

로열티 뿐만 아니라 필수품목을 통한 유통마진인 차액가맹금, 가격 인상 등 여러 수익 창출 수단이 있는 외식 프랜차이즈를 잇따라 인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영 선진화와 상생경영보다는 단기 목표에 치중하면서 점주들과 갈등이 커지자 공정위는 사모펀드가 운영하는 업체에 대한 조사 확대를 예고했습니다.

[육성권 /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 내년에는 사모펀드 소유 가맹본부를 중심으로 과도한 필수품목 지정 행위와 모바일상품권 관련 판촉행사 진행 시 사전에 가맹점주들로부터 제대로 동의를 받고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직권조사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33만여 개로 코로나 사태를 거치며 1년 만에 24%나 늘어났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촬영기자ㅣ은승원
영상편집ㅣ김희정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