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 사령관 제거"...이스라엘군이 공개한 사진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3-12-08 14:22
AD
이스라엘군에 붙잡힌 팔레스타인인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한 영상에는 가자지구 북부의 거리에서 최소 100여 명 정도의 남성들이 속옷만 입은 채 줄지어 앉아 있거나, 고개를 숙이고 손이 뒤로 묶인 채 무릎을 꿇고 있습니다.

또 이 남성들을 모두 담은 한 장의 사진에서 일부는 신분이 드러나지 않게 하려는 듯 붉은 천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습니다.

마지막 영상에서는 붙잡힌 남성들이 트럭에 실려 이스라엘군에 의해 어디론가 이동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매체는 공개된 영상과 사진에서 보여주는 일부 이미지는 이스라엘군에 투항한 하마스 무장세력으로 추정되는 인물들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아랍전문 매체 뉴아랍은 북부 도시 베이트 라히야에서 동생 등과 함께 붙잡힌 자사 소속 통신원이 이들 공개된 팔레스타인인들 속에 포함돼 있으며 어디론가로 끌려갔다고 주장했습니다.

개전 이후 이스라엘군에 붙잡힌 팔레스타인인들의 모습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며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은 앞서 가자지구에서 무장세력으로 의심되는 수백 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더불어 이스라엘은 하마스 사령관 11명의 사진을 공개하고 이 가운데 5명을 제거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북부 베이트 라히아의 인도네시아 병원 주변 주거단지 지하 비밀 터널에서 찍혔다는 하마스 수뇌부 11명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사진에서 아삼 아부 라크바 항공사단 사령관과 아흐메드 알 간두르 북부 여단 사령관 등 5명을 붉은 원으로 표시하고 '제거' 표시를 붙였습니다.

이들 5명 가운데 2명은 지난 10월 7일 이스라엘 기습작전을 짜는 데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이 사진을 가자지구에서 입수한 뒤 분석 작업을 마쳤으나 이 사진을 언제, 어디에서 누가 촬영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현재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남부에 숨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하마스 지도자 야히야 신와르와 알 카삼 여단 사령관 모하메드 데이프 등 잔존 하마스 수뇌부 제거 작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기자ㅣ류제웅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뉴욕타임즈

#지금이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AD
D-48
민심 20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에디터 추천뉴스
AD
Y녹취록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