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고소 진행 예정"...사랑꾼 남편, 악플에 결국 '폭발'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3 오후 01:45
AD
YTN과의 인터뷰 중 "아내와 꽃이 구분이 안 된다"라고 말해, '사랑꾼 남편'으로 화제가 된 남성이 악성 댓글 작성자들을 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16일 YTN은 경남 함안군 칠서 생태공원 축제 현장에서 인터뷰한 부부의 영상이 화제가 되자, 추가 리포트를 통해 소식을 전했다.

영상이 화제가 되자 사랑꾼 면모를 보인 남편을 향한 칭찬, 부부를 향한 부러움 섞인 댓글이 대부분이었지만 일부 악성 댓글도 달렸다.

이에 영상 속 남편인 한상오 씨는 해당 영상에 장문의 댓글을 달았다.

그는 "인터뷰 때도 말씀드렸지만, 아직도 댓글을 좀 심하게 쓰시는 분들이 많이 보이는데 지금까지 쓰였던 심각한 댓글들은 전부 캡처해 놓았고 앞으로도 달리면 계속 모았다가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인들은 얼마나 잘나고 대단하길래 그런 식으로 댓글을 쓰는지 모르겠으나 어디 계속 적어보라"며 "나중에 괜히 후회하지 마시고 이상한 댓글 쓰려거든 그냥 보고 가 달라. 당신들한테 욕먹을 만큼 못난 부부 아니고 오히려 더 잘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씨는 "고소당하거든 '앞으로 그러지 말아야지'하고 좀 회개하라"며 "아니면 부산 찾아오던가. 얼굴 보고 직접 얘기하자"고 덧붙였다.

끝으로 "좋은 댓글 써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기대에 부응해서 앞으로도 이쁘게 잘살겠다"고 좋은 댓글을 남긴 누리꾼들을 향해서는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앞서 한 씨는 인터뷰에서 "봄 날씨에 태교 여행 하러 왔는데 아내랑 꽃이랑 구분이 잘 안된다"고 말하는 등 사랑꾼 면모를 보여 화제가 됐다.

기자|디지털뉴스팀 이은비
AI 앵커|Y-ON
자막편집|류청희

#지금이뉴스

YTN 이은비 (eunb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38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