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고척동 공구 상가에서 불..."리튬 배터리 과열"

2024.06.19 오전 04:12
AD
[앵커]
어제(18일)저녁 서울 구로구의 공구 상가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퇴근 시간이 지난 뒤라 건물 안에 사람은 없었는데, 소방당국은 리튬 배터리가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전북 전주에서는 할머니가 몰던 차가 지하주차장을 들이받아 안에 타고 있던 10개월 손자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도 일어났습니다.

간밤 사고 소식, 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옥상 주차장을 사이에 두고 매캐한 연기가 양쪽으로 갈라져 희뿌옇게 솟아오릅니다.

새빨간 불은 건물 위에 주차된 차를 덮칠 듯 넘실댑니다.

어제저녁 7시 20분쯤,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산업용품 종합상가 2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퇴근 시간이 지난 뒤라 건물 안에 사람은 없었습니다.

불은 실험 장비를 가공하는 업체 사무실을 전부 태운 뒤 40분 만에 꺼졌고, 천7백여만 원의 피해를 냈습니다.

2년 전인 지난 2022년 9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불이 난 적이 있는데, 소방당국은 이번에는 사무실 안에 있던 리튬이온 배터리가 과열되며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야산을 덮은 연기 앞으로 소방 헬기가 지나가며 물을 뿌립니다.

어제 오후 5시 10분쯤 광주 북구 생용동의 산에서 불이 나 5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불 자체는 크지 않았고 인명 피해도 없었지만, 바람이 강해 진화 시간이 길어졌습니다.

대로 끝 차선에서 버스와 승용차, SUV가 나란히 비상등을 켜고 서 있습니다.

어제저녁 8시쯤, 서울 광화문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근처에서 차량 3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피해자 가운데 SUV 운전자가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어제 낮 12시 15분쯤엔 전북 전주시 덕진구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60대 여성이 몰던 승용차가 벽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차에 탄 10개월 손자가 숨지고 아이를 안고 있던 30대 어머니도 다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화면 제공 : 서울 구로경찰서, 시청자 제보
영상편집 : 김현준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39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4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