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05,842명완치 270,928명사망 2,464명
1차 접종 38,511,292명접종률 75.0%

뉴질랜드 여성 의원 "살면서 지금까지 벼락 세 번 맞아"

SNS세상 2021-09-14 16:30
이미지 확대 보기
뉴질랜드 여성 의원 "살면서 지금까지 벼락 세 번 맞아"
ⓒ 페이스북
AD
뉴질랜드의 한 여성 국회의원이 지금까지 벼락을 세 번이나 맞았다고 밝혀 화제다.

14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국민당 소속의 모린 퓨(63) 의원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벼락을 세 번 맞았다고 말했다. 세 번의 사고는 모두 남섬 웨스트코스트 지역에 있는 집이나 집 근처에 있을 때 발생했다.

맨 처음 벼락을 맞았을 때 퓨 의원은 집에서 목욕을 하고 있었다. 그녀의 집에 번개가 치면서 수백만 볼트의 전기가 신체를 관통했다. 처음에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고 생각했지만, 이후 팔이 움직이지 않고 며칠 뒤에는 길을 걷는 데도 어려움을 겪게 됐다. 퓨 의원은 "6주 동안 사실상 식물인간이 돼 있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사고는 집에서 스테레오를 끌 때 발생했다. 그녀는 두 번째 사고에서는 심각한 후유증이 없었지만 살이 타는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퓨 의원은 "살 타는 냄새는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며 "엄지손가락 끝에 있는 갈색 점에서 강렬한 살 타는 냄새가 났다"고 말했다.

세 번째 사고는 이웃집에 놀러 갔을 때 발생했다. 이웃집 전화기를 들어 올렸을 때 벼락이 치면서 전류가 손을 강타한 것이다. 앞으로 아무 조치도 하지 않으면 언젠가 벼락으로 죽을 수 있다고 생각한 퓨 의원과 그녀의 남편은 그들의 집에서 가장 가까운 전기 변압기에 접지 끈을 설치했다.

퓨 의원은 그 이후로 벼락 피해를 입은 적이 없지만, 여전히 벼락으로 다칠까 봐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그녀는 뉴질랜드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인간이 대자연의 힘 앞에 약한 존재임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