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패러디'로 일본 비판한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와 대학생

자막뉴스 2019-10-21 08:35
AD
"제 나이 때는 얼마나 힘드셨어요?"
"그 끔찍한 고통은 영원히 잊을 수 없어."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가 한 대학생과 만든 패러디 영상입니다.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가 TV 광고로 논란을 일으켰던 이 장면을 패러디한 것입니다.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유니클로의 광고는 13살 디자이너와 98살 패션 컬렉터가 대화하는 과정에서 80년 전을 어떻게 기억하느냐는 자막을 넣으며 위안부를 모독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양금덕 할머니는 기억하는걸 좋아한다는 말로 유니클로와 일본 정부를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와 할머니 그 문구 완전 좋은데요."
"난 상기시켜 주는 걸 좋아하거든."

[양금덕 / 근로정신대 피해자 : 우리나라가 앞으로는 절대 그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학생들이 열심히 공부해서 일본 사람들에게 노예를 안 당하게 해나가기를 부탁하고 싶어요.]

패러디 영상을 만든 대학생 윤동현 씨는 일본이 조금이라도 반성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에서 만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윤동현 / 전남대 사학과 4학년 : 그런 의도가 없었다 라는 식으로 책임 회피를 해서 그런 태도가 잘못됐다고 생각하고 그런 점을 비판하기 위해서 역지사지의 관점에서 한번 봐달라….]

이런 가운데 유니클로는 위안부 모독 의혹이 불거진 새 광고를 전면 중단했습니다.

공식 입장문에서 "어떤 정치적·종교적 연관성이 없는 광고지만 많은 분이 불편해했던 점을 무겁게 받아들여 해당 광고를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니클로는 위안부 조롱 논란이 불거지자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다 비판이 거세지면서 중단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기자 : 김선희
영상편집 : 송보현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