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2,471명완치 83,220명사망 1,634명
검사 누적 6,843,126명

[자막뉴스] 무장군인 배치된 워싱턴...취임식 앞두고 극도 '긴장'

자막뉴스 2021-01-20 14:22
AD
취임식을 하루 앞두고 바이든 당선인은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를 떠나 워싱턴DC로 이동했습니다.

백악관 영빈관에서 밤을 지낸 뒤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서입니다.

이 때문에 경호와 보안 수준이 최고 단계로 올라갔습니다.

의사당 주변 철제 담벼락에는 날카로운 날이 달린 차단막이 추가됐습니다.

인근 주와 워싱턴DC를 연결하는 다리가 폐쇄됐고 강 주변도 봉쇄됐습니다.

경호 당국은 워싱턴DC 중심부에 특별 허가를 받은 차량만 허용하는 레드존과 주민과 차량 등을 허용하는 그린존을 각각 지정했습니다.

주 방위군은 국방부가 취임식 보안 강화를 위해 허용한 최대 규모인 2만 5천 명가량이 배치됐습니다.

취임식이 열리는 의사당에서 백악관으로 이어지는 도로 가운데 한 곳입니다.

이처럼 곳곳마다 방위군들이 무장한 채 배치돼 경계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극우 단체와 연관성이 확인된 방위군들은 취임식 임무에서 배제됐습니다.

연방수사국, FBI는 보안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방위군의 신원 조회를 강화해 관련성이 있는 경우 임무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촬영ㅣ강연오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바이든 #취임식 #미국대통령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