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85,931명완치 257,449명사망 2,404명
1차 접종 36,467,019명접종률 71.0 %

왕이 방한 중 北 탄도미사일...한중 "남북관계에 도움 안 돼"

정치 2021-09-15 18:51
AD
[앵커]
중국 왕이 부장이 방한해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 대화 재개를 모색하기 위한 한중 양국 간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소식이 날아들면서 이런 노력도 빛이 바랬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끝나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최근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답변을 합니다.

[왕이 / 중국 외교부장 : 물론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기를 희망합니다. 예를 들어 북한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2시간쯤 뒤, 오찬을 앞두고 있던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부장은 북한이 탄도 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두 장관은 이런 군사적 조치는 남북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왕 부장이 "일방의 군사적 조치가 한반도 상황의 악순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련국이 자제할 것을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 직후 왕이 부장을 만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끄는 데 중국이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중국의 변함없는 지지를 바라며, 앞으로도 우리 왕이 위원이 한중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뒷받침해 주는 큰 역할을 해 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이에 대해 중국 측도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지지한다며 화답했는데, 북한의 도발로 무색해졌습니다.

외교부는 회담 중 일어난 북한의 군사 행위와는 별개로, 한중 양국이 한반도 문제를 풀기 위해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이른 시일 안에 양측 북핵 수석대표의 대면 협의도 추진됩니다.

관심을 모았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답방과 관련해선, 중국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 방한을 추진하자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