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 달라졌다"...한국은행, 빅스텝 가능성 시사

경제 2022-09-22 22:00
AD
[앵커]
미국 연준이 세 차례 연속 금리를 0.75%포인트 올리자 한국은행이 고심에 빠졌습니다.

애초 0.25%포인트씩 기준금리 인상 의사를 밝혔던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도 다음 달 금통위에서 0.5% 포인트 인상을 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7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은 역사상 처음으로 빅스텝, 즉 0.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미 연준의 급격한 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빅스텝을 단행하면서도 앞으로 빅스텝 가능성은 작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미 연준이 세 차례 잇따라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하자 입장이 바뀌었습니다.

[이창용 / 한국은행 총재 : 다음 금융통화위원회까지 2∼3주 시간이 있기 때문에 금통위원들과 함께 이런 전제 조건의 변화가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 외환시장 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한 뒤에 앞으로 기준금리의 인상 폭과 시기, 경로 등을 결정해 나가겠습니다.]

미 연준의 급격한 금리 인상에 따라 금통위는 10월과 11월 두 차례 잇따라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이며 이 경우 사상 처음 6연속 기준금리 인상이 됩니다.

한은이 정부로부터는 독립적이지만, 미 연준으로부터는 독립적이지 않다고 말한 이 총재의 말이 실감 나는 상황입니다.

[이창용 / 한국은행 총재 : 한국은행은 정부로부터의 독립은 굉장히 많이 개선돼 정부로부터 독립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한국은행은 미국 Fed(연준)로부터 독립적이지 않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1,410원까지 근접함에 따라 항공사와 정유업계 등 고환율에 직격탄을 맞은 기업들도 서둘러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