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北 엘리트들 '동공 지진'...내부서 혼란 터지나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2.26 오전 11:35
AD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통일 지우기'에 대해 세습 권력의 기반이 되는 김일성, 김정일의 업적을 지우는 건 북한 내부 엘리트 사이 이념적 공백이나 혼란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습니다.


김 장관은 어제(25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김정은 정권이 김일성의 통일 업적을 기리는 평양의 조국통일3대헌장 기념탑을 철거한 조치 등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 내부적으로 갈등이 생기면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군사적 도발을 할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며 정부는 이에 대응한 철저한 군사적 억제책 등 대책을 마련해 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최근 북한 매체들이 방송에서 한반도 이미지를 삭제한 것에 대해서도 "북한 주민이 한국 사회에 지닌 동경심을 차단하려는 것"이라며 "북한이 체제 경쟁에서 한국에 졌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준다"고 해석했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이 해상 `국경선`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이 어디에 새로운 선을 그을 것인가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어디에 선을 그어도 북방한계선(NLL)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북·일 대화 가능성에 대해선 정부는 한반도 평화와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일본인 납치자 문제가 어떻게 해결될지가 북일관계 진전의 가늠자라고 평가했습니다.


기자ㅣ최두희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71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