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천하람 "성인 페스티벌 개최 금지? 남성 권리도 존중해야"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4.18 오후 01:38
AD
최근 한 성인 페스티벌이 지역 곳곳에서 개최를 금지당하자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비판 입장을 내비쳤다.


천 당선인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성의 성적 자기 결정권은 제한하고 남성의 본능을 악마화하는 사회는 전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의 권리를 존중하는 만큼 남성의 권리도 동등하게 존중하는 것이 당연한 상식"이라고 말했다.

천 당선인은 "성인이 성인만 들어올 수 있는 공간에서 공연 또는 페스티벌 형태의 성인문화를 향유하는 것이 뭐가 문제냐"고 반문하며 "언젠가부터 우리 사회는 여성들의 본능은 자유롭고 주체적인 여성들의 정당한 권리인 것으로 인정되는 반면, 남성들의 본능은 그 자체로 범죄시되고 저질스럽고 역겨운 것으로 치부되는 이상한 기준이 적용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천 당선인은 "여성 관객을 대상으로 할 때는 별다른 문제가 되지 않다가 남성 관객을 대상으로 할 때는 절대 개최되어서는 안 되는 풍기문란 공연, 성범죄 유발 공연으로 취급되며 지자체의 무리한 압력을 받고 있는 것"이라며 "양성평등은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되어야 하는 기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성별과 관계없이 똑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정상"이라며 "서울시와 강남구는 성인 페스티벌 금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남구는 일본 성인영화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 페스티벌'이 서울 압구정 카페 골목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고 17일 개최 금지를 통보했다. 당초 이 행사는 경기 수원과 파주, 여의도 한강 등에서 진행하려고 했으나 성을 상품화하고 선량한 풍속을 해친다는 이유로 개최가 막혔다.

기자ㅣ디지털뉴스팀 이은비
AI 앵커ㅣY-GO
자막편집ㅣ서미량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8,92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44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