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北, 군사정찰위성 발사 임박..."다음 달 4일까지 발사" 통보

2024.05.27 오전 09:55
AD
[앵커]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 계획을 통보해 왔다고 일본 정부가 밝혔습니다,


발사 시점은 오늘부터 다음 달 4일 사이인데,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국방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문경 기자!

북한이 위성 발사를 통보했다면 발사가 임박했다는 것이라고 볼 수 있겠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한이 일본 해상보안청에 전한 내용을 보면 발사 시점은 오늘 새벽 0시부터 다음 달 4일 0시 사이입니다.

위성 잔해물의 예상 낙하지점은 한반도 남서쪽 서해 상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 등 3곳으로 명시했습니다.

지난해에도 같은 지점을 낙하 장소로 지목했던 점으로 미뤄 이번 정찰위성도 이 경로를 따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전북 군산 앞 서해 먼바다 지점에 1단 엔진이, 제주도 서쪽 먼 해상에 위성 덮개(페어링)가, 필리핀 루손 동방 해상 지점에 2단 엔진이 낙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제는 발사 시점인데요, 지난해 11월 발사 때는 발사 시점 예고를 한 시기보다 약 1시간 18분 이른 11월 21일 밤 10시 42분쯤 발사했습니다.

또, 발사 기간을 통보한 뒤 예고기간 첫날 새벽에 발사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기상 조건만 맞으면 오늘이든 내일이든 언제든지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발사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군 당국은 앞서 지난 24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준비로 추정되는 정황들이 식별되고 있다며 발사가 임박했음을 예고했습니다.

지금도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는데 발사 시점을 특정할 수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군사 정찰 위성 1호기를 궤도에 올린 뒤 올해 3기를 더 발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1기를 쏘아 올린 뒤 거의 6개월 만에 재발사에 나선 점으로 미뤄 위성기술이 얼마나 향상됐을지가 관심입니다.

최근에는 러시아 기술진이 대거 북한에 입국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는데, 북러 군사협력이 강화되는 시점에 위성까지 쏘아 올리면서 지난해보다 성능이 향상된 위성을 탑재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특히 오늘 열리는 한일중 정상회의 직전에 위성 발사를 통보한 의도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북한 비핵화를 둘러싼 한일중 협력에 균열을 내기 위한 차원에서 위성 발사 시기를 특정했다는 정치적 노림수가 있었을 거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김문경입니다.


YTN 김문경 (m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