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차두리, 두 여성과 '내연 문제' 고소 공방전..."아내와는 이혼 소송 중"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5.27 오후 01:55
YTN
AD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차두리(43) 씨가 내연 문제로 고소전에 휘말린 사실이 전해졌다.


27일 CBS 노컷뉴스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차두리는 최근 송파경찰서에 여성 A 씨를 명예훼손과 스토킹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자신을 차 씨와 교제 중인 여성이라고 밝힌 B 씨도 A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용인 서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차 씨는 고소장에서 A 씨에 대해 "몇 차례 만남을 가진 사이"라며 사귄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서 A 씨가 사생활 폭로 등으로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B 씨 역시 A 씨와 차두리의 만남을 인정하면서도 A 씨가 SNS에 사진과 게시물을 올리는 방식으로 자신을 스토킹하고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차두리가 2021년 8월 먼저 연락해 왔고, 9월부터 연인이 됐다"며 "차두리가 나와 만나면서 동시에 B 씨와 교제하는 사실을 숨겼고, 이 문제로 갈등을 빚자 날 고소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노컷뉴스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A 씨가 공개한 메시지에는 차씨가 먼저 '자기야', '보고싶다', '사랑한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차씨가 A 씨에게 '같이 살고 싶다'고 한 대목도 있다.

A 씨는 교제 중 여러 차례 헤어지려고 했지만, 차 씨가 자신을 붙잡았다고도 밝혔다. 특히 2023년 5월, A 씨는 B 씨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되자 이별을 통보했다. 하지만 약 5개월 뒤인 그해 10월, 차 씨가 또다시 연락해 왔다고 언급했다. 한 달 뒤 차 씨가 A 씨와 B 씨를 동시에 만났다는 사실을 털어놨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의 갈등은 올해 3월까지 이어졌고, 결국 차 씨가 A 씨를 고소하면서 소송전으로 번지게 됐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주 A 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차 씨 측 법률대리인은 CBS 노컷뉴스에 "(법률상 배우자와) 법률상 이혼하진 않았지만, 상호 각자의 생활을 존중하기로 한 상황"이라며 "차두리의 사생활은 누구로부터도 부도덕함을 지적받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복수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한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차 씨는 신철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회장의 장녀 신모 씨와 2008년 결혼했으나 결혼 5년 만인 2013년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결렬됐다. 두 사람의 이혼은 같은 해 11월 정식 재판으로 넘어갔다.

차두리 씨 측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으나, 2017년 2월 열린 항소심에서도 패소해 현재 법적으로 이혼한 상태가 아니다.



기자|디지털뉴스팀 최가영
AI 앵커|Y-ON
자막편집|류청희

#지금이뉴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013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