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폭염 속 '성지순례 참사' 사망자 1,300명 넘어"...첫 공식 집계

2024.06.24 오전 08:13
이미지 확대 보기
"폭염 속 '성지순례 참사' 사망자 1,300명 넘어"...첫 공식 집계
AFP=연합뉴스
AD
최고기온 50도를 넘나드는 무더위 속에서 치러진 이슬람 정기 성지순례(하지) 사망자가 1,300명을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2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SPA 통신에 따르면 파하드 알잘라젤 보건부 장관은 이날 하지 기간 온열질환으로 숨진 이가 총 1,30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사망자 200여 명의 약 6배가 넘는 수치다.

이는 엿새간의 하지가 지난 19일 마무리된 지 5일 만에 첫 공식 집계다. 알잘라젤 장관은 많은 사망자가 신분증을 소지하지 않은 탓에 신원 확인과 시신 처리에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알잘라젤 장관은 숨진 이들의 약 83%가 사우디 당국의 순례 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들은 땡볕 아래 제대로 된 휴식처나 회복 없이 먼 거리를 도보로 이동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사망자 중 다수는 노인 또는 만성 질환자였다"며 사망자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알잘라젤 장관은 순례객 중 열사병 등 증세를 보이는 이들에게 총 46만 5,000건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14만 1,000건은 순례 미허가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지는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로, 가장 성스러운 종교의식으로 꼽힌다.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한 일생 반드시 한 번은 이슬람 발상지인 메카와 메디나를 찾아야 한다.


이슬람력의 1년은 그레고리력보다 10일 정도 짧아서 성지순례 기간이 매년 당겨지기 때문에 여름철과 겹치기도 한다.

사우디에서는 지난 17일 메카 대사원 마스지드 알하람의 기온이 섭씨 51.8도까지 치솟았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