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촉발' 대입 개편 착수...관련단체 요구 봇물

사회 2019-09-12 00:23
AD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입시제도 개편'을 거듭 주문하고 나섰습니다.

개편에 착수한 교육부는 정시 확대가 아닌 학생부 종합전형 개편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대입개편이 졸속으로 진행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고교 시절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등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을 둘러싼 입시 특혜 논란의 불똥이 교육계로 튀었습니다.

이달 초 동남아 순방 전 대학입시제도 전면 재검토를 주문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하면서 또다시 교육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고교 서열화와 대학입시의 공정성 등 기회의 공정을 해치는 제도부터 다시 한 번 살피고,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대학 입시제도 개편에 나선 교육부는 특히 학생부종합전형의 신뢰도 제고를 중심으로 개편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4일) : 학종의 투명성과 공정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최우선으로 검토하고 마련하고 발표할 계획이고요.]

자기소개서와 학교생활기록부에 수상 경력 등 이른바 '금수저' 전형요소를 적지 못하게 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시 확대 주장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4일) : 지금 수시와 정시의 비율이 마치 곧 바뀔 것처럼, 조정될 것처럼 생각하시는 것은 굉장히 오해이고 확대해석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당정청 회의에서도 이를 재확인했습니다.

그러자 대입 개편에 직접 영향을 받는 교사, 대학, 학부모는 물론 전교조, 교총 등이 대입제도 개편에 제각각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당정청의 밀실 논의로 학종만 소폭 손질하려 한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정시 확대를 지지하는 여론마저 만만치 않아 수시/정시 논란이 다시 불거질 경우 논의가 원점에서 맴돌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