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뉴있저] 뉴질랜드 언론 "성추행 한국 외교관, 한국 외교부 비호로 근무지 옮겨 근무"

국제 2020-07-27 20:15
뉴질랜드 언론 "성추행 한국 외교관, 정부가 비호"
A 영사, 뉴질랜드 한국대사관 직원 성추행 혐의
지난 4월 뉴질랜드 현지 언론 보도로 사건 알려져
AD
[앵커]
뉴질랜드에서 현지 한국 대사관 고위 간부가 성추행 혐의에 휩싸여 논란이 큰데요.

뉴질랜드 언론이 이 한국 외교관의 이름과 얼굴까지 공개하며 잇따라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해당 외교관은 이미 뉴질랜드를 떠나 다른 국가 공관에서 버젓이 근무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취재기자와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연아 기자, 우선 뉴질랜드 언론 보도 내용부터 소개해주시죠.

[기자]
최초 사건은 지난 2017년 말 발생했습니다.

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하던 A 영사가 남성 직원의 몸을 여러 차례 만지고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다는 건데요.

논란은 2년여 동안 외부로 드러나지 않고 있다가 지난 4월에 뉴질랜드 현지 언론이 기사화하면서 알려졌습니다.

뉴질랜드 수사 당국은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이미 지난 2월에 A 영사에 대한 체포 영장까지 발부받았는데요.

하지만 현지 한국 대사관의 비협조로 영장 집행은 물론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지난주 뉴질랜드 현지 방송사가 탐사보도 프로그램을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해 다시 한 번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현지 방송사는 해당 외교관, A 영사의 이름과 얼굴을 모두 공개했습니다.

뉴질랜드 수사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현장 조사와 대사관 내 CCTV 영상 확인 요청도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한국 정부가 뉴질랜드 외교부의 협조 요청을 거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한국 정부가 수사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성추행 혐의가 있는 A 영사를 비호 해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도대체 A 영사가 어떤 혐의를 받고 있는 건가요?

[기자]
현지 방송의 보도를 보면 피해 직원은 A 영사로부터 모두 3차례 추행을 당했다고 증언했는데요.

사무실과 대사관 엘리베이터 등에서 A 영사가 자신의 몸을 추행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뉴질랜드 방송사를 통해 공개된 대사관 내부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A 영사는 관련 혐의를 부인했는데요.

A 영사는 'tap'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면서, 신체 접촉은 인정하지만, 장난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진 적이 없고 배를 두드렸을 뿐이라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피해 직원은 성추행을 상부에 보고했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었고, 한 달 후 A 영사가 뉴질랜드를 떠났다고 말하고 있는데요.

A 영사는 현재 동남아시아 국가 중 한 곳의 영사로 근무 중이고, 피해자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현지 언론이 우리 외교관의 얼굴과 이름까지 공개할 정도면 그냥 넘길 문제는 아닌 것 같은데요.

외교부의 입장은 무엇입니까?

[기자]
외교부에 관련 입장을 문의했는데요.

일단 공식 반응은 특정 언론보도에 대해 일일이 언급치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사실관계가 확정되지 않았고, 개인정보 보호 필요성 등을 감안해 현 단계에서 답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뉴질랜드 측 조사 협조 여부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4월 최초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내놓았던 답변과 거의 유사합니다.

외교부의 무성의한 답변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는데요.

이미 해당 A 영사는 뉴질랜드 대사관의 한국인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말을 한 것으로 조사돼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받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앞서 전해드린 대로 이 A 영사가 근무지를 옮겨 동남아시아에서 여전히 영사로 일하고 있다는 점인데요.

뉴질랜드 언론이 이미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면서 파장이 커진 점을 감안하면 이제라도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언론은 사이먼 브리지스 뉴질랜드 국민당 대변인이 "현 총리와 외교부 장관이 이 문제를 모른 척하고 넘어갈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외교적 문제로 번질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과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17년 에티오피아 주재 한국 대사의 성범죄 관련 무관용 원칙과 엄중 조치를 밝힌 바 있어, 이번 사건이 어떻게 종결 처리될지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연아 [yalee21@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