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35,703명완치 28,352명사망 529명
검사 누적 3,131,886명

'넘치고 무너지고'...충북 폭우에 사망 4명·실종 8명

전국 2020-08-02 17:55
AD
[앵커]
최대 3백mm 넘게 폭우가 쏟아진 충북 지역에 인명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여기에 주택 침수와 토사 유출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충북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인명 피해가 늘고 있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아침 7시쯤, 충북 제천에 있는 캠핑장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매몰 된 40대가 숨졌고요.

오전 10시 반쯤 충북 음성군에 있는 물가에서 행방불명된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충북에서 이번 폭우로 숨진 사람만 4명으로 집계됐는데요.

이 가운데 산사태로 인해 3명이 숨졌습니다.

충북에서는 어제 오후부터 모두 21건에 달하는 산사태가 일어났습니다.

이뿐 아니라 실종된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모두 8명인데요.

이 가운데는 구조 작업을 위해 이동하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소방대원도 포함됐고요.

단양군 어상천에서 노모와 딸 부부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기도 했습니다.

부상자도 2명이 있는데요.

이들은 산사태로 가스 폭발 사고가 나면서 다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도로로 토사나 돌덩이가 떨어지는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아침 7시쯤, 중부고속도로 충북 음성휴게소 부근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렸습니다.

현재 차량 운행을 양방향 통제한 채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새벽 5시쯤에는 평택제천고속도로 천등산 3터널 주변 토사가 유실돼 한때 도로가 통제됐습니다.

많은 비에 충북에서 하천이 범람이나 유실이 17건 일어났는데요.

특히 음성군에 있는 청미천에서는 물이 가득 차 인근 천8백 가구 3천7백 명이 대피했습니다.

범람 우려 때문에 대피한 주민이 충북에서만 4천6백 명에 이릅니다.

오후 4시까지 충북 충주에 340mm, 단양에 284mm 비가 내렸습니다.

중부지방에 밤부터 시간당 50~80mm, 많게는 100mm가 넘는 매우 강한 비가 예보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