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3,661명완치 21,292명사망 406명
검사 누적 2,301,303명

택배 기사 4천여 명 "분류작업 거부"...추석 배송 차질 우려

사회 2020-09-17 11:50
택배 노동자 4천여 명 "오는 21일부터 분류작업 중단"
택배 노동자, 분류작업 거부 투표…95% 이상 찬성
국토부, 택배 회사에 택배 노동자 보호조치 권고
"노조원 4천여 명 단체행동…일부 배송 차질 있을 듯"
AD
[앵커]
물품 분류부터 배달까지 도맡아 했던 전국 택배 노동자 4천여 명이 분류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무임금으로 하고 있던 배송 전 물품 분류 작업을 더는 할 수 없다며, 단체행동에 나선 건데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배송에 차질이 빚어질까 우려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다연 기자!

분류 작업은 다음 주 월요일부터 중단되는 거죠?

[기자]
택배연대노조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주 월요일부터 분류작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지난 14일부터 사흘 동안 분류 작업 전면거부를 위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 95% 이상이 작업 거부에 찬성했습니다.

대책위는 특히 투표 참가자 가운데 5백여 명은 조합원이 아니라며 그만큼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올해만 택배 노동자 7명이 과로사했는데, 노조 측은 대가 없는 분류 작업을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하루 업무의 절반을 차지하는 분류작업을 무임금으로 계속할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한시적으로라도 인력을 추가해달라고 요구해왔지만, 사측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데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자회견 발언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태완 /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위원장 : 공짜 노동인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가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적 이유이며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는 일입니다.]

분류작업은 본격적인 배송 업무 전 말 그대로 물품을 각 택배 기사가 맡은 구역별로 세분화하는 작업입니다.

터미널에 택배 물품이 실린 차량이 들어오면 물품을 내린 뒤 본인 차로 가져가 배송을 준비하는 겁니다.

문제는 택배 기사들이 대부분 특수고용직으로 분류됐기 때문에 배송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는다는 겁니다.

보통 하루에 3~4백 개씩 소화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새벽부터 나와 분류작업을 시작해야 하고 오후가 돼서야 본격적인 배송을 시작하면 당연히 밤늦게 퇴근할 수밖에 없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구조입니다.

이번 추석 연휴엔 지난해보다 택배 물량이 30% 이상 늘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가 지난 10일 인원을 늘려달라고 택배업계에 요청하기도 했지만, 아직 뾰족한 대책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 택배 노동자는 5만 명가량입니다.

작업을 중단하겠다는 노동자는 4천여 명으로 규모는 작지만, 추석을 앞두고 일부 지역의 배송 차질과 함께 분류작업 중단에 참여하지 않는 다른 노동자에게 업무 쏠림 현상도 일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다연[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