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115명완치 104,006명사망 1,797명
검사 누적 8,396,067명

中, WHO 반대에도 '백신 여권' 밀어붙이기...'백신 연대' 만드나?

국제 2021-04-08 21:10
AD
[앵커]
중국은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에게 출입국의 편의를 주는 이른바 '백신 여권'의 도입을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미국의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주변 아시아국가들과 일종의 '백신 연대'를 만들려는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는 일부 국가들이 추진하는 이른바 '백신 여권'에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현 단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출입국의 요건 으로 간주하고 싶지 않다는 겁니다.

백신을 못 맞는 사람들에게는 차별이 될 수 있는 만큼 백신의 공평한 분배에 집중하자는 논리입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백신) 생산의 확대와 공평한 배분이 심각한 팬데믹을 종식시키는 데 있어 여전히 중요한 해결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백신 여권은 현재 유럽연합과 영국 그리고 중국 등에서 도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은 한국을 비롯해 말레이시아,필리핀 등 주변 국가들과 협의를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지난달부터는 중국산 백신을 맞은 이들 지역 국민 에게 입국 비자 발급에 편의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백신을 맞은 필수 경제 활동 목적의 외국인에게는 중국 비자를 보다 쉽게 내주겠다고 밝힌 겁니다.

우리나라에 대해서도 샤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적극 손을 내밀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양국은 자국내 상대국 국민을 백신 접종 범위에 포함시키고, 협의를 통해 건강 코드 상호 인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지지합니다.]

우리 외교부는 백신 여권 도입 문제는 관계부처와 와 협의가 필요하다는 '유보적 입장'을 중국에 전달했습니다.

동남아 국가들과 달리 한국에서는 아직 중국산 백신이 승인되지 않았다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보건기구 역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을 아직 승인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중국이 주변 국가들과의 '백신 여권' 도입을 밀어 붙이면서 미국의 압박에 대응해 이른바 '백신 연대' 를 구축하려 한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