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54,355명완치 327,592명사망 2,788명
1차 접종 40,847,884명접종률 79.5%

90살 '스타트렉' 커크 선장, 10분간의 우주 여행 성공

국제 2021-10-14 04:54
AD
[앵커]
우리 시간으로 어젯밤 발사한 미국 우주탐사기업 '블루 오리진'의 2번째 우주여행이 성공했습니다.

이번에는 1960년대 미국 TV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우주선의 선장을 맡았던 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탔습니다.

90살 나이에 진짜 우주 여행의 꿈을 이룬 것입니다.

보도에 채문석입니다.

[기자]
1960년대 후반 우주선의 모험을 줄거리로 큰 인기를 끌었던 미국의 TV 드라마 '스타트렉'

커크 선장역을 연기했던 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90살의 나이에 진짜 우주 여행에 나섰습니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의 로켓 우주선에 탔습니다.

"카운트다운 2.1. 발사"

지난 7월 첫 번째 비행과 마찬가지로 고도 106KM까지 치솟아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카르만 라인'을 넘어 약 3분간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했습니다.

이후 텍사스 주 사막으로 무사히 복귀했습니다.

10분의 짧은 우주 여행이었습니다.

베이조스가 직접 캡슐의 문을 열고 지구 상에서 가장 나이 많은 우주 여행자의 무사 귀환을 환영했습니다.

[윌리엄 섀트너 / '스타트렉' 커크 선장 역 : 방금 일어난 일에 대해 너무 감격스럽습니다. 매우 특별했습니다. 이 상태에서 회복되고 싶지 않습니다. 지금 느낌 그대로 유지하고 싶어요. 이 기분을 잃고 싶지 않습니다.]

이번 발사는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관광입니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7월 20일 베이조스 등 민간인 승객 4명을 태운 우주선을 쏘아 올렸고 3개월 만에 섀트너의 우주여행 꿈도 성공시켰습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 엔지니어와 의료 분야 기업인, 블루 오리진 부사장 등 3명이 동행했습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은 무료였지만, 블루 오리진은 다른 탑승객이 이번 우주여행에 얼마나 돈을 지불했는지에 대해선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YTN 채문석입니다.

YTN 채문석 (chaems@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